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황교안, "다른 광역단체는 예산 늘었는데, 대구는 깎여...일종의 '경제보복"

"'대구 홀대 절대 없게 하고, 산업경쟁력 확보 방안 챙기겠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16일, 당 정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을 홀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무너지는 지역경제 실상, 새로운 모색’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대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는 자유한국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 중 한 곳인 대구·경북의 ‘민심’을 챙기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대구시는 내년 예산으로 3조 4418억원을 요청했는데, 각 부처의 편성액은 80.9%인 2조7861억원”이라면서 “이러니 ‘대구 패싱’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다른 광역단체들은 예산이 다 늘었는데 올해 예산이 대구만 줄었다”며 “또 다른 경제보복이고, 해서는 안 되는 짓”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어 “대구가 정말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우리 경제가 전반적으로 어렵지만, 대구가 더 어려운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내년 예산 심의과정에서 대구·경북이 홀대받는 일이 절대 없도록 하겠다. 대구의 산업경쟁력을 확보하는 혁신지원 방안도 챙기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오늘 자리에서 나온 말들을 정기국회 예산안 논의에 반영하고, 내년 4월 총선에 대구·경북권 경제공약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16

조회 : 5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