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아베 총리 측근 “한국이 화학병기 생산할 수 있는 가스 대량수주...수출규제 불가피” 주장 논란

“독가스 생산에 사용할 수 있는 에칭가스, 행선지는 북한” 주장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4일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BS후지 화면 캡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이 '한국이 화학병기용 가스를 수주했고 그 행선지는 북한'이라는 취지의 폭탄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항이 BS 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일본의 대항조치와 관련해 “(화학물질의) 행선지를 알 수 없는 듯한 사안이 발견됐기 때문에, 이런 것에 대해 (안보상) 조치를 취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하기우다 대행은 방송에서 해당 사안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밝히진 않았다. 그러나 정황상 해상 환적 등을 통한 북한행을 의심하는 듯한 발언으로 비쳐지고 있다.
 
후지방송 계열 뉴스 네트워크인 FNN은 하기우다 대행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여당 간부를 인용해 “어느 시기 불소 관련 물품(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대량발주가 급히 들어왔는데 (수출한 뒤) 한국 측 기업에서 행방이 묘연해졌다”며 “(에칭가스는) 독가스나 화학병기 생산에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행선지는 ‘북(한)’이다”고 보도했다.
 
에칭가스는 4일부터 일본이 수출 규제를 시작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품목 중 하나다.
 
일본의 한 경제산업성 간부는 방송에 “이런 화학물질 관리를 둘러싼 일·한 대화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로는 실시되지 않고 있어서 최근 1~2년간 일본 측의 우려가 급속도로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들은 수출 규제가 경제보복 조치가 아닌 안보상 이유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한국 측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방침을 밝힌 데다가, 일본 내에서도 ‘국제 규범에 어긋나는 조치’라는 비판들이 잇따르자 애써 북한을 끌어들여 논리를 만드는 것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06

조회 : 405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