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10주기 맞은 마이클 잭슨의 ‘Heal The World’

[阿Q의 ‘비밥바 룰라’] 10개국 라디오 방송에서 금지곡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마이클 잭슨을 커버로 다룬 미국의 많은 잡지들.
 
2009년 7월 1일 미국의 음악전문지 《롤링스톤》은 한 팝스타를 다룬 특집호를 펴냈다.
그해 6월 25일 LA 근교의 자택에서 치사량의 프로포폴을 투여받고 50세를 일기로 사망한 그에 대해 《롤링스톤》은 ‘영예와 함께 악명 높았던 역사를 지닌 사람’이었다고 총평하면서도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수’라고 칭했다.

58년 개띠인 그는 11세 때 가족과 함께 결성한 팝 그룹에서 노래를 시작해 변성기를 지나  신화가 되었다. 화려한 춤으로 1980년대 MTV 시대를 열며 백인 중심의 팝 시장을 무너뜨렸다.
그가 바로 마이클 잭슨(Micheal Jackson)이다.
 
본문이미지
2009년 7월 1일자 미국의 음악전문지 《롤링스톤》의 표지

하지만 《롤링스톤》은 2019년 잭슨의 10주기에는 아무런 기사를 쓰지 않았다.
아동 성추행 의혹이 불거져 나왔기 때문이다. 사후 그의 음악적 성공은 의혹으로 지워지고 있다. 지난 1월 선댄스 영화제에서 아동성추행 행각을 다룬 4시간짜리 다큐멘터리가 공개되었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영국과 캐나다 등 10개국 라디오 방송에서 그의 노래를 들을 수 없다.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다. 팬들은 절망하면서도 의혹에 분노한다.

10주기를 맞은 지난 6월 25일(현지시간) 수백 명의 팬들이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 거리와 그가 묻힌 캘리포니아의 포레스트 론 추모공원에 모였다. 팬들은 잭슨의 사망 시각인 오후 2시26분부터 1분간 묵념을 했다. 그리고 잭슨의 히트곡 ‘Heal The World’를 함께 불렀다.
 
이 곡은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27위에 올랐지만 우리나라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마이클 잭슨은 이 곡의 수익금 전액을 ‘Heal The World’ 재단을 만들어 기부했다. 이 재단은 유니세프와 함께 기아와 고통에 시달리는 전 세계 어린이를 돕고 있다.
 
There’s a place in your heart
And I know that it is love
And this place could be much
Brighter than tomorrow
And if you really try
You’ll find there’s no need to cry
In this place you’ll feel
There’s no hurt or sorrow
There are ways to get there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little space
Make a better place
 
당신 마음속에 사랑이 있다는 걸 알고 있어요. 그 사랑은 내일의 희망보다 훨씬 밝아요. 당신이 정말로 노력하다면 당신은 슬퍼할 이유가 없을 겁니다. 사랑한다면 어떤 고통도 슬픔도 존재하지 않아요. 당신 삶을 소중하게 여긴다면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겁니다. 작은 공간을 만들어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요.
 
본문이미지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세상을 아름답게 바꿔요. 더 나은 곳으로 만들어요. 당신과 저와 인류 전체를 위해 죽어가는 사람들도 있어요. 당신 삶을 소중히 여긴다면 서로를 위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요.
 
If you want to know why
There’s a love that cannot lie
Love is strong
It only cares of joyful giving
If we try we shall see
In this bliss we cannot feel, fear or dread
We stop existing and start living
Then it feels that always
Love’s enough for us growing
Make a better world
Make a better world
 
거짓을 말할 수 없는 사랑이 있는 이유를 알고 싶나요? 사랑은 강합니다. 오직 베푸는 즐거움만을 생각하기 때문이죠. 우리가 노력하면 보게 돼요. 이 행복 속에서 우린 어떤 걱정과 두려움도 느낄 수 없습니다. 존재하지만 말고 새 삶을 시작해요. 그러면 살아가는데 사랑만으로 언제나 충분하다고 생각할 겁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요. 더 나은 세상을.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dream we were conceived in
Will reveal a joyful face
And the world we once believed in
Will shine again in grace
Then why do we keep strangling life
Wound this earth, crucify its soul
Though it’s plain to see
This world is heavenly
Be God’s glow
 
그러면 우리가 꿈꿔왔던 아름다운 세상이 실현될 겁니다. 우리가 믿어왔던 세상은 은총으로 다시 빛날 거예요. 왜 우리는 삶을 파괴하며 대지에 상처를 주고 영혼을 괴롭히나요. 세상은 이 성스러운 세상이 신의 은총을 받고 있다는 걸 알잖아요.
 
We could fly so high
Let our spirits never die
In my heart
I feel you are all my brothers
Create a world with no fear
Together we’ll cry happy tears
See the nations
Turn their swords into plowshares
 
우리는 하늘 높이 날 수 있고 우리의 영혼은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겁니다. 제 마음 속에 우리는 모두 한 형제죠. 두려움 없는 세상을 만들어요. 함께 기쁨의 눈물을 흘려요. 모든 나라들이 무기를 녹여서 보습을 만드는 것을 봐요.
 
We could really get there
If you cared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little space
To make a better place
 
당신이 삶을 소중히 여긴다면 우린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거예요. 작은 공간을 만들어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요.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Oh, my friends)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You and for me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Save it for our children
 

입력 : 2019.07.06

조회 : 305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