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한변 “文 대통령, 윤석열 앞세워 비판 세력 ‘탄압적 수사’ 이어가겠다는 건가”

“검찰을 정권의 ‘공포정치 도구화’하려는 것”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규탄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정부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사진=조선DB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상임대표 김태훈, 이하 한변)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을 지명한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며 “윤석열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 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 특히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자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변은 18일 <검찰을 정권의 공포정치 도구화 하려는 검찰총장 후보 지명을 규탄한다>라는 제하의 논평을 발표했다. 한변은 이 논평에서 “윤석열 검사는 2년 전 검찰 조직상의 서열을 몇 단계 건너뛰어 서울지검장에 임명된 후, 정권의 입맛에 맞게 검찰의 역량을 소위 ‘적폐수사’에 집중하다시피 하였다”고 지적했다.
 
한변은 “100여명이 넘는 과거 정권의 고위공직자를 구속하고, 반(反)헌법적이고 비상식적인 수사로 4명의 전·현직 공직자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의 처참한 일까지 초래하였다”며 “이런 사람을 문재인 대통령이 또 다시 파격적으로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것은, 남은 임기에도 계속 검찰을 공직사회와 국민을 옥죄는 ‘공포정치의 도구’로 활용하려는 의도라고 우리는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변은 “조직적 안정이 중요시되는 준사법기관인 검찰에서 서열을 무시한 이러한 검찰총장 발탁은 지난 2년간의 무자비한 적폐수사에 대한 보답인 동시에, 계속 더 충성하라는 요구로 볼 수밖에 없다”며 “국민들 역시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사를 앞세워 지속적으로 정치적 반대 및 비판 세력에 대한 탄압적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이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변은 “문재인 정권은 사법부에 대해서도 지방법원장에 불과한 김명수 판사를 파격적으로 대법원장에 임명한 후, 과거의 사법부를 사법농단 세력으로 매도하는 한편 특정 이념 및 성향의 우리법연구회, 국제인권법연구회, 민변 등 출신 법조인들로 대법원 및 헌법재판소 등 사법부를 장악한 바 있다. 이제 그러한 폭거를 검찰 조직에까지 도모하려는 점에 대해 우리는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변의 논평이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한 모습을 보여 왔고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는 등의 미사여구를 늘어놓고 있으나, 이는 결국 자기 사람을 심어서 검찰 권력을 사실상 사유화하겠다는 후안무치한 조치로 보인다. 윤 지검장이 검찰총장이 될 경우, 검찰의 모든 법 집행에 있어 헌법과 법률이 요구하는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지켰는지가 사사건건 의심받게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윤 지검장은 자신도 장차 그 행적에 대한 책임을 매우 무겁게 져야할 상황이 온다는 것을 항시 명심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 번 우리는 검찰을 이 정권의 ‘공포정치 도구화’하려는 검찰총장 후보 지명을 규탄하고, 대통령과 집권당이 고귀한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저버리고 검찰과 법원, 헌재 등 사법을 장악하려는 헛된 욕심에서 벗어나기를 강력히 경고하는 바이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18

조회 : 226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호삼 (2019-06-26)

    망나니 칼춤에 또 몇 명이나 다칠꼬? 걱정스럽네. 꼭 朝鮮朝 時代 史禍 를 聯想
    되네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