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3당 원내대표 '맥주 회동'... "계속 만나 소통하고 국회 정상화 할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호프집에서 만나 대화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0일 저녁 여의도 한 호프집에서 회동을 가졌다. 사진=뉴시스
 
국회 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저녁 '맥주회동'을 갖고 "동행하는 자세로 좋은 해법을 찾겠다"고 다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8시께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3자 회동을 가졌다.

이번 회동은 이인영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 취임 후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의 '상견례'격이었다.  오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취임 인사차 이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주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상황 속에서 해야 할 일을 찾지 않을까 싶다"고 제안해 성사됐다.  오 원내대표의 말은 이인영 원내대표 취임 당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가 되겠다"는 말을 인용한 것이다.

오후 8시쯤 만난 세 원내대표는 맥주를 한 잔씩 앞에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굉장히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는 "개인적 소감이지만 언제부턴가 기회가 있다면 선배님들과는 다르게 새로운 정치 문화를 선보이고 싶었고, 이 자리부터 하나하나 임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야당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함께 동행 할 수 있는 자세로 임해서 좋은 해법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문화가 각박해지면서 소통이 부족했는데, 두 분이 오시기 전의 일이지만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만나는 것 자체에 의미부여가 큰데, 국회가 일을 안 하고 꽉 막혀있는 것에 대한 답답함이 담겨있는 것 같다"며 "오늘 저를 포함해 두 대표가 그 무게감을 함께하고, 국민의 절박함을 같이 느끼며 이야기를 많이 나눠 좋은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1시간 40분에 걸친 회동에서 이들은 국회 정상화 방안과 민생법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그동안의 국회 파행에 대해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 원내대표는 회동 후 각각 기자들과 만나 "아직 뚜렷한 결론을 내지는 못했지만 국회를 열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계속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21

조회 : 8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