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아내 "때려 죽인" 민주당 출신 전직 시의원

前 김포시의회 의장, 現 김포복지재단 이사장 유승현은 누구?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유승현(55, 사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을 체포해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승현 전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7분쯤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주먹과 발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승현 전 의장이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고 신고한 후 소방당국이 출동했지만 B씨는 이미 숨이 멎은 상태였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요청을 받고 출동해 유승현 전 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체포 당시 유승현 전 의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고, 숨진 아내 B씨는 온 몸에 멍이 든 상태였다. 유승현 전 의장은 경찰에서 “말다툼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면서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불화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승현 전 의장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승현 전 의장은 2002년 민주당 후보로 지방선거에 출마해 김포시의회 시의원이 됐으며, 2010년 지방선거 시의원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시의원 재직중이던 2012~2014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2016년 총선 당시에는 경기 김포을 지역구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공천을 신청했지만 경선에서 탈락했다. 2015년에는 더불어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받은 바 있다.
 
2017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작년 7월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공모 당시 김포을에 신청했지만 탈락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5.16

조회 : 103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