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동호 과기부장관 후보 장인, 땅 4000여평 매입 후 국도깔려... 투기의혹"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의혹 제기, 조 후보자 측 “투기 아니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장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장인이 양평군 용문면 마룡리 일대 토지 4621평을 샀는데, 4년 후 이 땅 일대에 6번국도(용문면~용두면 구간)이 건설돼 땅값이 상승했다는 것이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분석한 결과 현재 장인이 매입한 양평군 용문면 마룡리 일대 토지는 조 후보자의 배우자 명의로 돼 있다. 장인이 자신의 딸(조 후보자의 부인)에게 1999년 12월 14일 증여 했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의 장인은 1991년 5차례, 1995년에 2차례 걸쳐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용문면 마룡리 일대에 토지 4818평(1만5930㎡)를 보유중인데, 이중 4621평(15,252㎡)은 부친에게 증여받은 것이다. 나머지 205평(678㎡)은 본인이 2000년 5월 20일에 매매했다.
 
6번국도(용문면~용두면 구간)는 1995년 건설을 시작해 1999년에 공사를 완료한 도로다. 후보자 장인이 국도건설이 시작되기 4년 전인 1991년부터 도로 인근 땅을 구매했다는 정황상, 투기를 목적으로 토지를 구매했을 가능성도 있다.
 
윤 의원 측은 “도로가 건설되는 토지만 제외하고, 도로 바로 인근 토지를 매입했다는 것은 도로건설계획을 사전 입수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윤 의원 측이 경기도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개별공시지가)을 통해 후보자 장인이 땅을 샀던 시기의 공시지가를 현재가액과 비교해본 결과, 땅값이 최대 15배에서 11배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문이미지
윤상직 의원실 제공.

마룡리 602번지의 경우, 매입 당시 1,970여만원에서 현재 3억원으로 올랐다. 윤 의원 측은 “실거래가를 확인한다면, 훨씬 더 큰 폭으로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윤상직 의원은 “사전에 도로건설계획을 입수해 도로 인근 땅만 매입한 것이 아닌지, 그리고 토지 가액차와 세금납부여부 등에 대해 집중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며 “만약 매입과정에서의 불법성이 있다면 그것이 후보자 및 배우자와의 연관성은 없는지 등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 측은 국도 건설 정보를 알 수 없었으며, 증여 후 20년 이상 보유하고 있어 투기가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5

조회 : 43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