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美국무부, “文 정부 탈북민들 북한 비판 막아”

“인권 비판 피하려 북한인권재단 출범 늦추고 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9년 2월 28일(현지시각) 오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 베트남 하노이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국 대통령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이 13(현지 시각)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북민들의 대북 정책 비판을 막기 위해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북한 인권 비판 제기를 피하려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늦추고 있으며, 북한에 대해서는 정권 차원에서 불법 살해·강제 실종·임의구금 등을 자행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미 국무부가 이날 공개한 ‘2018년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보고서에는 한국 정부 당국이 탈북민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에 대한 비난을 삼가라는 요청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정부가 북한과 대화에 나서자, 탈북자 단체들은 정부로부터 북한에 대한 비난을 줄이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시민의 자유에 대한 존중인권 유린에 대한 국제적·비정부적 조사와 관련한 정부 태도항목에서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비판을 억누르고 있는 상황을 이례적으로 조목조목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한국 정부가 2016년 제정된 관련법(북한인권법)에 따른 북한인권재단 설립에 더딘 모습을 보였다면서 탈북자 단체들은 이와 관련해 언론을 통해 정부가 북한에 대한 비판을 꺼리기 때문에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측통들은,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자리가 1년 이상 공석이었던 점에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는 북한인권법에 따른 외교부 대외직명대사직으로, 북한인권증진을 위한 국제 협력을 담당하는 자리다.
 
보고서는 탈북자 동지회에 대한 자금 지원 중단 경찰의 탈북자 단체 전단 살포 저지 경찰의 탈북자 단체 방문 및 재정 정보 요청 등을 정부의 직간접적 압력 사례로 적시했다.
 
특히 미국은 북한에 대해서는 정부에 의한 불법적 살해, 정부에 의한 강제 실종, 당국에 의한 고문, 공권력에 의한 임의구금, 생명을 위협하는 정치적 수용소 등의 인권침해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안보전략연구소에 따르면 북한 정부는 2012년에서 2016년 사이 정부 관료 140명을 포함해 340명을 공개 처형했다극심한 구타와 전기충격, 작은 감방 감금, 물고문, 손목 매달기 등 고문을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엄마에게 영아 살해를 보게 하거나, 살해하도록 강요한다고 북한의 반인륜적 인권침해 실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마이클 코작 국무부 인권 담당 대사는 브리핑에서 북한은 여전히 세계에서 인권 상황이 가장 나쁜 나라 중 하나라며 북한 정권이 행동을 바꾸도록 어떻게 설득할지가 앞으로 우리가 기울일 노력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다만 북한에 대해서 2017년 보고서에 있던 지독한(egregious) 인권침해라는 표현은 삭제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4

조회 : 124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