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 대통령 딸 다혜씨 가족 해외이주 의혹 제기한 곽상도 의원 "묵묵부답은 의혹만 키울 뿐"

자신 고발한 민주당을 향해서는 "제3자는 빠져라"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조선DB.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가족의 해외이주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문 대통령에게 "따님의 해외이주 관련한 궁금증을 속 시원히 풀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묵묵부답은 언제까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8일 <문화일보> 사설에 언급된 것처럼 '대통령의 거짓말, 그것도 국빈방문 중의 거짓말은 외교적 결례 차원을 넘어 국가 신뢰 추락과도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곽 의원은 민주당이 자신을 '대통령 딸 가족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서도 "문다혜씨는 정의당 당원으로 알고 있는데, 왜 민주당이 나서는지 모르겠다"며 " 청와대의 지시면 물불가리지 않고 아무 때나 나서는 민주당이 초라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당원이 명예훼손 되었다고 민주당에서 고발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으니 제3자인 민주당은 빠져달라는 것이다.
 
 민주당은 청와대 대신 대리로 곽 의원을 고발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리 당 대표 당원이어서 당이 조치를 취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며 "청와대에도 고발 방침을 알렸다"고 했다.
 
 앞서 곽 의원은 다혜씨 가족이 작년 7월 서울 구기동 빌라를 서둘러 처분하고 동남아로 이주한 사실을 공개하며 청와대 해명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당시 "항간에는 (문 대통령 사위인) 서모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가 200억원을 지원했고, 이 중 30억원이 부당 집행됐다는 소문이 떠돈다"며 "(다혜씨 가족이) 재산 압류를 피하기 위해 급하게 재산을 증여·처분했다는 말도 나오는 등 추측이 난무하니 사실관계를 밝혀 달라"고 했다. 곽 의원은 다혜씨 부부가 아들 서모군이 다니던 초등학교에 제출한 학적 변동 관련 서류도 제시하며 "다혜씨가 부동산 처분 다음 날 제출했는데 '해외 이주'라는 사유와 함께 이주 도시와 국가가 적시됐다"고 했다.
 
 다음은 곽 의원이 블로그에 올린 글 전문이다.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묵묵부답은 언제까지>
 
문재인대통령께서 2018.7.9. 인도 국빈방문 당시 ‘제 딸도 한국에서 요가 강사를 한다’고 연설할 무렵 딸 다혜씨는 해외 이주한 것으로 확인되어 대통령께 따님이 한국에서 요가강사하고 있다고 연설한 부분이 사실인지, 해외이주 사실을 모르고 있었는지 2차 공개질의 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1차 공개질의(딸 부부의 부동산 증여매각 그리고 해외이주 사유, 경호비용 등)와 마찬가지로 대통령께서는 최소한의 설명조차 없습니다. 8일 문화일보 사설에 언급된 것처럼 “대통령의 거짓말, 그것도 국빈방문 중의 거짓말은 외교적 결례 차원을 넘어 국가 신뢰 추락과도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닙니다.
 
버틴다고, 외면한다고, 해결될 상황이 아닙니다. 묵묵부답은 의혹만 키울 뿐입니다. 따님의 해외이주와 관련한 궁금증을 속 시원히 풀어주기 바랍니다.
 
한편 민주당에서 저를 “대통령 딸 가족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합니다.
 
청와대가 나서지 않고 민주당이 고발한 이유에 대해 민주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우리 당 대표 당원이어서 당이 조치를 취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며 "청와대에도 고발 방침을 알렸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대통령 딸 문다혜씨는 정의당 당원으로 알고 있습니다. 결국 정의당 당원이 명예훼손 되었다고 민주당에서 고발한 셈인데, 피해자도 아닌 민주당이 자격도 없으면서 나서는 것을 보며 청와대의 지시면 물불가리지 않고 아무 때나 나서는 민주당이 초라해 보입니다.
 
대통령 따님의 행적을 아무것도 모르는 민주당이나 제3자는 더 이상 나서지 말고 빠져주시기 바랍니다.
 
국민들은 이 공개질의에 대한 답변을 원하고 있습니다. 응답해주시기 바랍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10

조회 : 884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