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해촉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용태 조강특위위원장 밝혀

전원책 변호사.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에 대한 해촉을 결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외부 인사를 선임, 조강특위 활동과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며 “저는 외부 인사 1인을 선임해 바로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전 위원 해촉 결정 후 입장문을 내고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 더는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권한을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전원책 해촉’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고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며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 마무리할 수 있도록 당 혁신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과 당원 동지들께 죄송하다.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며 “경위야 어찌 됐든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지”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2월 말 활동 종료’를 다시 한 번 못 박았다.

앞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 위원은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을 놓고 크게 충돌한 바 있다.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비대위는 ‘내년 2월 말’을, 전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깊어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11.09

조회 : 195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이동훈 (2018-11-12)   

    전 변호사씨 역정내지마시오. 건강에 해롭소. 그럴줄 모르고 거기갔소. 당신이 할 수 있다면 김병준씨가 벌써했소 안되니까 칼자루를 당신께 그냥 넘긴것 아니오. 그들은 그런 집단이오.보수가 속아지냈소.친박 비박 그 누구도 주군2명이 영어의 몸이 되어 차거운 시멘트바닥 좁은방에 서 죄없이 고초를 당하고 있어도 눈하나 깜짝않고 자기앞 밥그릇만 헤아리고 있소.국민들이 바보입니까. 좋아하지 않지만 좌파정치인 중에는 주군을 위하여 좋은 자리 욕심부려도 될 자리를 사양하고 집에서 노는자들이 꾀 있다고 들었소.그런 양보와 희생이있기에 정권을 차지하는거 아니오.언제 어디서일지는 모르지만 당신이 몸담았던 그들은 엄청난 사죄와 댓가를 치르고 국민들에게 얼굴을 들 수 있을거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