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또 '촛불 혁명'... 김정숙 여사 인도에서 "촛불 힘으로 정의 이뤘다"

김 여사 "한국 국민들 촛불 혁명 이뤄내" 언급... '혁명' 논란 이어질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숙 여사가 6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아요디아 람 카타 파크에서 열린 디왈리 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도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6일(현지시각) '촛불'과 '등불'이 한국과 인도의 우정의 상징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한국이 촛불 혁명을 이뤄냈다"고 언급했다. 선거로 당선된 대통령이 해외에서 '촛불 혁명'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보수층을 중심으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영부인마저 해외에서 촛불 혁명을 언급한 것이다.  
 
김 여사는 이날 한국-인도 교류의 상징으로 양국이 건설 중인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하고 전통 디왈리 축제 개막식, 점등행사에 잇따라 참석했다.

김정숙 여사는 우타르프라데시(UP)주에 있는 기존의 허왕후 기념비에 헌화한 후 새로운 기념공원 부지로 이동, 착공식 행사에 참석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요기 UP주 총리가 축사와 기념비 제막을 진행했다.

김 여사는 개막식 축사에서 “안데라 프라카시 나히 지뜨 싹따 해"라고 힌두어로 말한 뒤 같은 의미의 한국어로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것은 오직 촛불의 힘으로 정의를 이룬 한국 국민들의 위대한 외침이었다"라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촛불을 들고 모여든 광장은 거대한 빛의 바다가 됐다"라고 말했다.

또 "인도의 성인 간디가 말한 ‘아힘사(비폭력)’의 정신으로 한국 국민들이 이루어낸 ‘촛불 혁명’은 인도의 교과서에도 실렸다고 들었다"라며 "인도의 시성 타고르의 예지가 담긴 시구처럼 인도와 함께 한국이 ‘아시아의 등불’이 될 영광의 시대가 오리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여사의 '촛불 혁명' 언급에 대해 불편해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대통령 부부의 이 같은 발언은 해외에서 '혁명에 의해 정권을 잡은 사람'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지난달 <월간조선> 인터뷰에서 "헌법에 의해 선거로 당선된 대통령이 ‘촛불에 의해 당선됐다’고 이야기하는 상황은 크게 잘못된 것"이라며 "특히 외국에 가서 촛불 운운하는 것은 국가 위신을 떨어뜨리고 정통성을 해치는 발언"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07

조회 : 1065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4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무공 (2018-11-11)   

    참 걱정된다! 그냥 입다물고 있으면 좋으련만! 잘못하면 망한다!

  • Hyung Yulcho (2018-11-08)   

    지난번 피양에가서 15만 관중 앞에서 돼지가 물어뜯을까봐 무서워서 짹 소리도 못하고 이불 속에서만 ㄹ활갯질은 하시네요.비겁한 뭉가 부부.

  • Hyung Yulcho (2018-11-08)   

    슨상님이 이미 써먹었다가 동남아 지역에서 거부반응을 받은 얘기들. 세계는 모두 구린내나는 민주주의 국가로 되아 있는데 뭉-가 부부가 떠들고 다니면서 전도하면 또하나의 재스민 혁명이 될까 노심초사하는 국가원수들이 많을텐데 그러면 한국 상품 보이코트하는 나라도 생길 텐데. 끍어 부스럼 만들러 다나는 뭉가부부. 가민히 있는것이 중간에 가는 방법일텐데 뭐가 잘났다고ㅓ 원 참 내.

  • 제프 (2018-11-07)   

    바보야!촛불은 박근혜 정권 퇴진운동이지, 문재앙 정권 추대혁명이 아니야. 아전인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