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6.13 지방선거] 이변은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압승

與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12곳 중 11곳 당선


6월 13일 치러진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17명 시·도지사 중에 14곳을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했고, 자유한국당이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를 가져가는 데 그쳤다. 제주도지사는 현역인 원희룡 지사가 당선됐다.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 전체와 사상 처음으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까지 가져가면서 지역 구도를 깼다.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한 곳은 서울·부산·인천·광주·대전·울산 시장과 경기·전라 남북·충청 남북·경남·강원·세종 등 모두 14곳이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9곳을 차지한 것 보다 크게 늘어난 수치다. 자유한국당은 TK지역만 당선자를 내 'TK에 갇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 후보들은 자유한국당 후보를 큰 표차로 눌렀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3선에 성공했고, 최문순 강원지사 후보와 이시종 충북지사 후보도 무난히 3선에 성공했다.
경기지사는 이재명 후보가 개표 직후부터 남경필 후보를 줄곧 앞서면서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했고, 인천시장도 박남춘 후보가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를 큰 표차로 이겼다.
부산시장은 오거돈 후보가 한국당 서병수 후보를 여유 있게 앞섰고 울산에서도 송철호 후보가 한국당 김기현 후보를 눌렀다. 경남지사 선거에서는 개표 초반 접전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김경수 후보가 적지 않은 표차로 당선됐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은 12곳 지역 중 후보를 내지 않은 김천을 제외하곤 11곳에서 전승을 거뒀다. 이에 따라 민주당의 국회 내 의석수는 기존 119석에서 130석으로 늘어난다.
자유한국당은 선거기간동안 '이부망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정태옥 의원 탈당 후 112석이었고, 경북 김천에서 당선된 송언석 당선자를 포함하면 113석이 된다. 바른미래당(30석)과 민주평화당(14석), 정의당(6석), 민중당(1석), 대한애국당(1석) 등 다른 정당의 의석수는 변화가 없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14

조회 : 114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