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美 국방, "비핵화-미북회담과 주한미군 전혀 연관 없어... (주한미군) 아무 데도 안 간다"

매티스 국방장관 "어디서 그런 얘기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단언

 
미북정상회담 및 북 비핵화와 관련한 주한미군 주둔 여부 및 감축 논란에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입을 열었다. 매티스 장관은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본문이미지

 
 
매티스 장관(사진)은 지난 3일(현지시각)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뒤 워싱턴 DC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주한미군은) 논의의 주제조차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분명히 그들(주한미군)은 안보상의 이유로 10년 전에도 있었고, 5년 전에도 있었고 올해도 있는 것"이라며 "지금으로부터 5년 후, 10년 후에 변화가 생긴다면 검토해 볼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것은 민주주의 국가 한국과 민주주의 국가 미국 사이의 일"이라고 했다. 주한미군 철수나 병력 감축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상관없이 한·미 양국 간의 결정에 따라 진행될 것임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도대체 어디서 이런 (주한미군 감축 관련) 얘기가 나오는지 진짜 모르겠다. 국방부 기자실에 갈 때마다 이 질문을 받는데 진짜로 결코 얘기가 나온 적이 없다"며 "누군가 이야기를 만들어 내면 그 자체로 이야기에 생명이 불어넣어지고, 누군가 이야기를 꺼내면 다른 누군가가 또 이야기한다. 결코 얘기 나온 적이 없다"고 했다. 거듭된 부인에도 주한미군과 관련한 논란이 계속 제기되는 것에 답답함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또 매티스 장관은 "유엔군은 다른 부대를 더 투입하는 것을 논의하기도 했다"며 "어떤 변화도 없고 모든 것이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06

조회 : 99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