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KBS 여권 이사들,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안 제출...10일 처리될 듯

KBS공영노조, "이인호 이사장 상중(喪中)에 해임안 제출은 패륜적....지방선거-개헌 앞두고 좌편향 인물로 사장 교체하려는 것"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대영 KBS사장

KBS 여권 이사들이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안을 8KBS 이사회 사무국에 제출했다. 사유는 모두 6가지로 50페이지 분량으로 알려졌다. 해임사유로 든 것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상파 재허가 평가에서 기준 점수 미달이라는 것, 공사 신뢰도·영향력 하락, 파업사태, 보도국장 재임 시절의 금품수수와 보도본부장 시절의 도청의혹 등이다.

사장 해임제청안은 10() 이사회에 상정, 표결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고대영 사장 해임건의안이 통과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재가하면 KBS 사장이 교체된다. 구 여권 출신 이사였던 강규형 명지대 교수가 해임되고, 지난 13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그 후임으로 현 정권과 가까운 김상근 목사를 앉히자마자 사장 교체에 나선 것이다.

이에 대해 KBS 공영노조(위원장 성창경)해임사유라는 것이 모두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재허가 조건 평가에서 점수를 기준점인 60점 아래로 준 것에 대해 공영노조는 지상파 3사가 예외 없이 동일한 것으로 모두 의도적으로 보인다면서 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방통위가 일부러 점수를 낮췄다는 의혹이 있고, 또 그 점수에 그리 비중을 두는 사람도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공영노조는 공사 신뢰도, 영향력 하락 등에 대해서도 평가 기준을 어디에 두는가에 따라 점수가 달라질 수밖에 없다면서 설사 점수가 하락했다고 하더라도 이는 고대영 사장 때문만이 아니고, 오히려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무리한 파업과, 정치 편향성이 더 큰 원인이라고 했다. 공영노조는 국정원 금품수수설, 도청의혹 등의 사유도 모두 사실관계가 드러난 것이 없는 그야말로 의혹뿐이며, 특히 도청의혹 건은 경찰수사에서 이미 무혐의로 드러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공영노조는 KBS 사장 해임 제청안이 이인호 KBS 이사장 상중(喪中)에 제기된 것도 문제 삼았다. 이인호 이사장은 지난 6일 모친상을 당해 8일 발인을 했다. 이에 대해 KBS 공영노조(위원장 성창경)8일 성명을 내고 이인호 이사장이 지난 주말 모친상을 당해 지금 상중(喪中)에 있다. 표결처리 하기에 더 없이 유리한 국면이다라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 가족상까지도 이용하는가? 인간적인 도리마저 저버린 패륜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영노조는 해임안을 제출하면서 여권이사들이 과거에 검증된 사건들까지 다시 들고 나온 것은 오로지, 이른바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문재인 정권의 막가파식 방송장악 분위기에 편승해 사장을 좌편향 인물로 교체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지상파 방송사 사장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물로 바꾸려는 것은 향후 지방선거와 개헌 등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입력 : 2018.01.08

조회 : 504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