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더 스미스의 'There Is A Light That Never Goes Out'

[阿Q의 ‘비밥바 룰라’] 집에 가고 싶지 않을 때 듣는 노래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더 스미스의 'There Is A Light That Never Goes Out'는 신나지만 슬픈 노래다.
 
그럴 때가 있다.
 
11월의 초겨울 늦은 저녁이면 더욱 심란하다. 뭐랄까. 신세만 질 뿐 갚지 못하는 느낌처럼, 뭔가의 감정을 글로 쓰고 싶은데 써지지 않는다.
스스로를 염병할 투덜이’라 칭한  미국의 시인 찰스 부카우스키의 말년 일기인 죽음을 주머니에 넣고를 애써 뒤적여 본. ‘손가락으로 관자놀이를 누르기만 하면 완벽한 표현이 무더기로 쏟아져 나올 테지하고 자문하곤 했다.
 
본문이미지
밴드 더 스미스. 맨 앞이 보컬이자 리더인 모리세이(Morrissey). 1980년대 초에 결성됐으나 1987년 해체됐다.
낡은 옷, 뒤틀리고 적의에 찬 얼굴들, 집세 낼 돈, 실업자, 불법 이주자들의 돈, 좀도둑, 빈집털이의 돈, 권리를 박탈당한 자들의 돈에 대한, 경박하고 슬프고 따스한 문장들을 눈으로, 마음으로 읽는다.
 
라디오에서 'There Is A Light That Never Goes Out'이 흘러나온다. 영국 인디밴드인 더 스미스(The Smiths)의 노래다. 큰딸이 좋아한다기에 듣게 된 뒤 이상하게 빠져버린 곡. 경쾌한 노래지만 슬픈 노래, 그 노랫말이 머릿속에서 성큼성큼 걸어 다닌다.
 
문득 창밖을 본다. 등을 켠 차들이 꼬리를 물고 어디론가 달려간다. 눈이 쏟아질 것 같다.
 
 
Take me out tonight (오늘밤 날 데려가 줘.)
Where there's music and there's people
Who are young and alive (음악이 있고, 그리고 젊고 생기 있는 이들이 있는 곳으로)
Driving in your car (당신 차를 타고)
I never never want to go home (날 절대 집으로 데려가지 말아줘.)
Because I haven't got one anymore (왜냐면 더는 우리집이 아니니까.)
 
Take me out tonight (오늘밤 날 데려가 줘.)
Because I want to see people (난 사람들이 보고 싶어.)
And I want to see life ( 그리고 내 삶을 보고 싶어.)
Driving in your car (당신 차를 타고)
Oh please don't drop me home (! 제발 날 집에 데려다 주지 마.)
Because it's not my home, it's their home (여긴 우리집이 아냐. 여긴 그들의 집이야.)
And I'm welcome no more (난 여기서 더는 환영받지 못해.)
 
And if a double-decker bus (그리고 만약 2층 버스가)
Crashes in to us (우리에게 부딪혀)
To die by your side (당신 곁에서 죽는다면)
Is such a heavenly way to die (그건 정말 최고의 죽음일 거야.)
And if a ten ton truck (그리고 만약 10t 트럭이)
Kills the both of us (우리 둘을 죽인대도)
To die by your side (당신 곁에 죽는다면)
Well the pleasure, the privilege is mine (그건 나의 즐거움이자 특권일 거야.)
 
Take me out tonight (오늘밤 날 데려가 줘.)
Take me anywhere, I don't care (어디든, 난 상관없어.)
I don't care, I don't care (난 상관없어. 상관없어.)
And in the darkened underpass (어두운 지하도에서)
I thought Oh God, my chance has come at last (난 생각했지. ! 하느님, 드디어 제게 기회를 주셨군요.)
But then a strange fear gripped me (그러자 낯선 두려움이 날 움켜 쥐었고,)
And I just couldn't ask (그리고 난 물어볼 수도 없었어.)
 
Take me out tonight (오늘밤 날 데려가 줘.)
Oh take me anywhere, I don't care (! 어디든, 난 상관없어.)
I don't care, I don't care (난 상관없어. 상관없어.)
Driving in your car (당신 차를 타고)
I never never want to go home (난 절대 절대 집에 가고 싶지 않아.)
Because I haven't got one (난 집을 가진 적이 없거든.)
No, I haven't got one (그래, 난 집을 가진 적이 없어.)
 
And if a double-decker bus (그리고 만약 2층 버스가)
Crashes in to us (우리를 치어)
To die by your side (당신 곁에 죽는다는 건)
Is such a heavenly way to die (너무나 멋진 죽음일 것야.)
And if a ten ton truck (그리고 10t 트럭이)
Kills the both of us (우리 둘을 죽인대도)
To die by your side (당신 곁에 죽는다면)
Well the pleasure, the privilege is mine (그건 나의 즐거움이자 특권일 거야.)
 
Oh,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 빛이 보이고 결코 사라지지 않네.)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There is a light and it never goes out
 

입력 : 2017.11.24

조회 : 289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