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MB측, ‘노무현 일가 뇌물 의혹’으로 반격?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바레인 출국에 앞서 최근 일련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정치보복이라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한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이 반격 카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한 인사는 “검찰 수사를 피하지는 않겠지만 수사를 빙자해 전전(前前) 정부를 적폐로 몰아간다면 강경 대응한다"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적폐에 대해 우리도 할 말이 꽤 있다"고 밝혔다. 이 인사가 말한 ‘반격카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로 중단됐던 ‘노무현 가족 뇌물 의혹’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 압박을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한 보복 차원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안보기관이 무력화되더라도 상관없다는 자세로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의 바레인 방문에 동행한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것이 있다면 메스로 환부를 도려내면 되지, 손발을 자르겠다고 도끼를 드는 것은 국가 안보 전체에 위태로움을 가져오는 일"이라고 했다.
      
이 전 수석은 "군과 정보기관의 정치 댓글을 옹호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언론이) 검찰에서 발표하는 것만 쫓아다니다 보니 잊고 계시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전직 심리전단 단장 이모씨 공판에서 이미 밝혀진 일이지만 문제가 된 댓글은 (군 사이버사령부가 작성한) 전체 댓글의 0.9%라는 것이 검찰이 제기한 자료에 나오는 이야기고, 법원은 그중에도 절반만 사실이라고 받아들였기 때문에 (정치 댓글은) 0.45%의 진실"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협조할 일이 있으면 협조하겠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다만 검찰이 부당한 정치공작에 나선다면 물러서지 않고 정면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혐의가 있으면 적법 절차에 따라 조사하고 사법 처리하면 되는데 지금 검찰은 군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언론플레이로 '망신 주기'를 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을 통해 터져 나오는 피의 사실도 검찰이 입맛에 맞게 과장·왜곡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1.13

조회 : 106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김진희 (2017-11-14)   

    내 마음의 대통령 노무현 ! 그립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