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자. 딸 부동산 증여 논란에 "소박한 생각"

20세 딸에 10억원 가치 땅 증여하며 "외동딸에게 아파트 하나 해 주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가 딸의 부동산 취득 논란과 관련해 민심과 동떨어진 해명을 내놓았다. 그는 1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하나밖에 없는 딸에게 아파트 하나는 마련해 줘야 한다는 소박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자는 이날 김승원 더불어민주당이 관련 질의에 "불법이나 위법한 행위가 없었고 양도세 등 세금 포탈도 전혀 없었다"며 "급하게 처리하다보니 이런 일이 있었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행위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오 후보자의 딸은 20세였던 지난 2020년 재개발을 앞둔 성남시 땅을 모친으로부터 4억2000만원에 취득한 바 있다.  딸은 오 후보자로부터 3억5000만원을 증여받아 구매대금과 증여세를 지불했다. 이 과정에서 딸은 세대주로 독립했는데, 이를 위해 오 후보자가 지인의 법인에 딸을 취업시켰다는 '아빠찬스 논란'도 나온다.  해당 땅은 재개발 완료시 시세가 10억원대로 에상되는 상황에서 오 후보자의 딸이 증여세 4850만원만을 지불하고 10억원대 땅을 취득했다는 '세태크' 논란이 일어난 상태다. 

이날 오 후보자를 향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지만 오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상당수 거부하면서 맹탕 청문회 논란이 일었다. 

 

 

입력 : 2024.05.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