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칠곡군, 6·25 당시 군수품 나르던 지겟길 관광지로

망정 1리 주민, 지게 부대원의 나라 사랑 정신을 기리고자 2㎞의 지겟길 탐방로 조성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게로 군수품을 나르던 산길 입구에 들어선 대형 지게. 사진= 칠곡군 제공

6·25전쟁 당시 민간인이 식량과 탄약을 지게에 지고 고지를 방어하는 국군에게 전달했던 지겟길이 국내 최초로 관광 자원화된다.


31일 경북 칠곡군에 따르면 다부동 전투 승전(9월 24일) 72주년을 앞두고 석적읍 망정1리에서 김재욱 군수와 마을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국평화 지겟길 개통식’과 지게 운반 재현 행사를 했다.


행사에서 김 군수와 심청보 군의회 의장 등은 주먹밥과 탄약 상자를 지게에 지고 72년 전 지게 부대원의 모습을 재현했다.


순심여중·고 학생들은 가곡 ‘비목’과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주제곡을 연주하며 나라 사랑 정신을 기렸다.


망정1리 앞에 있는 328고지에서 국군과 북한군의 치열한 공방으로 15차례 주인이 바뀌었으며, 호국평화 지겟길은 망정1리 주민 20명을 포함해 민간인들이 국군 보급로로 사용했던 길이다.


이들이 지게를 짊어지고 산을 오르는 모습이 알파벳 A를 닮았다는 이유로 유엔군은 ‘지게(A Frame Army)’ 부대원이라 불렀다.


망정 1리 주민은 지게 부대원의 나라 사랑 정신을 기리고자 2㎞의 지겟길 탐방로를 조성했다.


자비를 들여 지겟길 입구에 높이 3.2m, 폭 1.5m의 대형 지게와 현판을 제작하고 쉼터를 만들었다. 바위에 새겨진 탄흔을 표시하는 안내판도 세웠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이름도 군번도 없는 지게 부대원은 보급 물자 전달을 마치고 산에서 내려갈 때는 부상병을 실어 야전병원에 보내기도 했다”며 “국내에서 하나뿐인 호국과 평화를 주제로 한 지겟길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달라”고 했다.


한편 328고지를 포함한 다부동 전투에서 한국군 1사단과 북한군 3사단 사이에 전투가 벌어져 국군 1만여 명이 전사하고 북한군 1만7000여 명이 사살됐다.


망정1리는 탐방로 입구에서 2018년부터 8월 둘째 주 일요일 국군은 물론 북한군의 넋까지 기리는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