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 공군, 김정은이 벌벌 떠는 ‘미니트맨 3’ 시험 발사 성공

미니트맨 3, SLBM, B-52와 함께 미 3大 전략 자산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니트맨(Minuteman) 3. 사진=AP/뉴시스

미국 공군이 핵심 전력 중 하나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 3’의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VOA(미국의소리방송)에 따르면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는 지난 16일(현지 시각) 오전 12시 49분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시험용 재진입 운반체를 장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 3’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험 발사된 ICBM의 재진입 운반체는 태평양에 위치한 마셜제도의 콰절런 환초까지 약 6760km를 이동했다.


VOA에 따르면 지구권타격사령부는 “이번 시험 발사는 미국의 핵 억지력이 21세기 위협을 억지하고 동맹들을 안심시키는 데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일상적이고 주기적인 활동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시험은 이전에 300차례 이상 이뤄졌다. 이번 시험은 현재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건들의 결과가 아니다”며 “이번 시험 발사는 ICBM 무기 시스템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검증하며 계속 안전하고 효과적인 핵 억지력을 보장하기 위한 귀중한 데이터를 제공한다”고 했다.


사거리 9600㎞, 시속 2만4000㎞인 ICBM ‘미니트맨 3’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탑재된 핵잠수함(SLBM), B-52 폭격기와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히는 전략자산이다. 


미 공군의 핵전쟁 담당사령부인 지구권타격사령부가 ICBM과 전략 폭격을 관할한다.


크리스 크루즈 제576시험비행대사령관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의 3대 핵전력은 미국과 전 세계 동맹국들 국가안보의 초석”이라며 “예정됐던 이번 시험 발사는 미국 ICBM 함대의 준비태세와 무기 시스템의 신뢰성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