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 조지아주 마사지 업소 총격 사건…8명 사망자 중 한인 여성 4명

외교부 “현지 당국에 확인 중…아직 피해자 신원 확인 안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6일 오후(현지 시각)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친 조지아주 애쿼스의 '영스 아시안 마사지'. 사진=조선DB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의 한 마사지 업소 3곳에서 16일 오후(현지 시각)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애 총 8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현지 당국을 인용해 “사망자 중 6명이 아시안, 2명이 백인”이라고 보도했다. 사망자 8명 중 사망자 8명 중 7명이 여성으로 알려졌고, 현지 한인 언론인 ‘애틀랜타K’는 그중 4명이 한인 여성이라고 전했다. 


우리 외교부 관계자는 “경찰 파견 영사가 현지 당국에 확인 중”이라며 “아직까지 피해자의 신원이 공식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첫 총격 사건은 애틀랜타에서 북서쪽으로 약 50km 떨어진 인근 도시 애쿼스(Acworth)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5시쯤 애쿼스의 ‘영스 아시안 마사지’란 가게에서 ‘탕'하는 소리와 여성의 비명이 들렸다. 


이웃한 옷가게 주인이 911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총에 맞은 피해자 5명을 발견했다. 그중 2명은 현장에서, 다른 2명은 병원으로 후송된 뒤 숨졌다. 애쿼스를 관할하는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서는 총격 사건 직전인 오후 4시50분쯤 업소 앞에서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백인 남성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을 시작했다.



오후 5시47분, 이번에는 애틀랜타시 북동부의 ‘골드 스파'에서 강도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경찰은 총상을 입고 숨진 여성 3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이 현장을 둘러보는 동안 길 건너편에 있는 ‘아로마테라피 스파'에서 또 다른 총격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여기서도 총상을 입고 숨진 여성 1명을 찾아냈다. 로드니 브라이언트 애틀랜타 경찰서장은 피해자들이 “아시아인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경찰은 애쿼스에서 발생한 최초 총격 사건의 용의자를 애틀랜타에서 남쪽으로 약 240km 떨어진 조지아주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체포했다. 애쿼스 인근 도시 우드스탁에 사는 로버트 애런 롱(21)이란 남성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롱이 애틀랜타 시내에서 발생한 2건의 총격 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범행 동기는 아직 불분명하다. 코로나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한 만큼, 그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애틀랜타 당국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주변의 다른 아시아계 마사지 업소에도 모두 경찰을 파견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현지 경찰 당국이 피해자들의 신원을 공개하고 있지 않은 가운데, 애틀랜타 현지의 한인 언론인 ‘애틀랜타K’는 애틀랜타 시내 ‘골드 스파'와 ‘아로마테라피 스파'에서 숨진 4명이 모두 한인 여성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업계에 정통한 한인 관계자가 “생존한 종업원들의 증언에 따르면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한인 여성”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골드 스파에서 숨진 한인 여성 중 2명은 “70대 중반의 박모씨와 50대 초반의 또다른 박모씨로 둘다 둘루스에 거주하며 스파로 출퇴근해왔다”고 이 언론은 전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