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CEO
  1. 재계

정몽구 회장, 기아차 내실 강조

정기주총 앞두고 경영 메시지 전해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올해 기업 경영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정몽구 회장은 9일 기아차 본사 사옥에서 열리는 '제74기 정기주주총회'에 앞서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 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최근 세계 경제는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미래기술 혁신이 가속화되고, 경쟁은 더욱 심화되면서 자동차산업도 급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9일 《조선비즈》보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책임 경영을 포함한 4대 경영방침을 밝히며 기아자동차의 내실을 강조했다. 이에 따르면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의 확립으로 판매·생산·손익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고객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갖춘 신차를 출시해 중국 미국 등 주요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 아세안 등 새로운 시장도 개척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분야에서는 자율주행을 비롯해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주도해 나가면서 내실 강화를 위해 수익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강화하고 리스크 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글=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9

조회 : 183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