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CEO
  1. 글로벌

“미국 증시 최대 40% 빠질 수 있어”

JP모건체이스, 골드만삭스 잇따라 경고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주의 강화로 인해 미국 증시가 흔들리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美 증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JP모건체이스가 상당히 부정적인 전망치를 내놨다.

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다니엘 핀토 JP모간체이스 공동대표는 TV와의 인터뷰에서 “증시가 어느 시점에는 조정을 받을 것이다. 앞으로 몇 년 내에 20~40%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보도한 《한국경제》에 따르면 미국 증시가 40% 급락한다면 최근 몇 년 간의 상승분을 모두 되돌리는 셈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지난 2년 동안 38% 상승했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45% 올랐다. 뉴욕 증시는 최근 20년 이래 40%까지 급락한 적은 2001년 닷컴버블 붕괴 때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밖에 없다.
 
보도에 따르면 핀토 공동대표는 "지금은 아주 흥미로운 시기다. 이러한 (상승) 사이클이 종료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시장에 물가나 성장과 관련한 긴장감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핀토 공동대표는 “인플레이션이 급속히 올라가지 않는다면 각국 중앙은행들이 지금하는 것보다 조금 더 혹은 그보다 약간 더 빨리 움직일 것”이라며 “이같은 움직임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도 최근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상승으로 뉴욕 증시가 올해 말까지 20~25%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와 더블라인캐피털의 제프리 셔먼 CIO 등도 최근 증시가 폭락장세를 연출했던 1987년과 비슷한 분위기라고 경고했다.
 
글=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9

조회 : 243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