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추미애, 연일 윤석열 공격하며 조국 비호까지

'추미애 막말 퍼레이드' 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전임자인 조국 전 법무부장관 비호에 나섰다. 최근 무리한 언사를 남발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격하면서 조 전 장관 비호까지 나선 데 대해 '청와대의 아바타(분신)'가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추 장관은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 전 장관 사건과 관련, “과잉 수사, 무리한 수사가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조국 일가 수사와 관련해 검찰의 공정성에 의심이 간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추 장관은 “이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과잉 수사를 언급했다. 이어 “검찰의 그러한 수사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고,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추 장관은 윤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지휘를 따르지 않아 코로나19 방역의 골든 타임을 놓쳤다는 발언도 했다. 종교단체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자신이 공문으로 CCTV 확보 등 압수수색을 지시했으나 검찰이 제때 하지 않아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고, 골든 타임을 놓쳤다는 것이다.

 
이날 법사위에는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했다. 추 장관은 앞서 윤 총장에 대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 "이렇게 말 안 듣는 검찰총장" 등의 언사로 논란이 됐고, 야권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대권 등 다른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