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상속인의 여유? 안 찾아간 개인연금 728억원

금감원, 잠자는 미지급 보험금 안내 계획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금감원이 16일 상속인이 못 찾아간 미지급 개인연금 728억원 찾아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금감원 전경,(사진=조선DB)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미지급 개인연금 보험금이 7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은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접수된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 신청 약 37만 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은 총 72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건(37만건) 중 사망자가 가입·유지중인 개인연금보험 계약은 총 8777건이다. 이중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계약은 3525건, 미지급된 보험금은 총 728억원이다. 건당 평균 2000만원 꼴이다.
 
개인연금은 보험가입자가 생존해 있을 때 받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가입자가 사망하더라도 상속인이 확정(보증)지급기간 중 남아있는 기간의 연금은 대신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16일부터 3일 간 해당 상속인에게 우편으로 미수령 개인연금을 안내할 계획이다. 이미 사망한 사람이 가입·유지하고 있지만, 상속인이 못 찾아간 미지급 개인연금 728억원 찾아주기로 한 것.
 
미지급 계약은 3525건이지만 안내 대상자는 2924명이다. 이는 동일인이 2건 이상 계약에 가입된 경우 등이 포함돼서다.
 
미수령 연금액을 받기 위해서는 상속인 전원의 동의를 받은 대표상속인이나 상속인 전원은 가족관계증명서 등 상속관계 확인 서류를 지참하고 보험사 지점에 방문하면 된다. 대표상속인 방문이 어려운 경우에는 각 상속인이 본인의 상속지분을 입증하는 서류를 제출하면 상속지분에 해당하는 연금액을 수령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소비자(상속인)들이 그간 몰라서 청구하기 어려웠던 보험금을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