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 11일 귀국한다

병역논란 이후 영국에 머물다 귀국... 부친상엔 자가격리 면제 가능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사진=서울시 제공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가 11일 부친의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한다. 박씨는 지난 2012년부터 자신의 병역문제가 논란이 되자 출국해 영국에 머물러왔다. 
 
11일 서울시 관계자는 "박씨가 11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씨가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판정이 나오면 바로 빈소(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올 것이라고 했다.  현재 박 시장의 부인 강난희씨와 딸 박다인씨가 빈소를 지키고 있다.
 
입국자의 경우 2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입국 전 '격리 면제서'를 사전발급받으면 이를 면제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면제서 발급 사유로는 '기타 공익적 또는 인도적 목적'이 있는데, 긴급치료, 본인이나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형제자매 장례식에 참여하는 경우도 포함된다.
 
박씨는 양성 판정이 나오면 일반 확진자와 같이 격리되지만, 음성이 나올 경우 격리가 아닌 '능동 감시'가 이뤄져 장례 절차에 참여할 수 있다. 장례식장 및 장례절차와 관련된 장소, 자택 외 이동은 금지될 수 있다.
 
박씨는 이날 오후 3시쯤 인천공항에 도착 예정이다. 다만 검사 결과가 보통 5~6시간 후에 나오는데다 주말에는 입국자가 평일보다 많아 검사 결과 통보가 다음날(12일)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를 5일장으로 정하고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발인은 오는 13일로 장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