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존 바에즈의 ‘The river in the pines’ 메리와 찰리의 슬픈 사랑 이야기

[阿Q의 비밥바 룰라] 《한국인의 팝송 100》 중에서 BEST 10 ①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존 바에즈

[편집자 주] 대중음악 평론가인 임진모씨가 지난 2018년 《한국인의 팝송 100》(score 펴냄)을 펴냈다. 임진모씨는 국내 팝 칼럼니스트로 널리 알려진 인물로 《팝 리얼리즘 팝 아티스트》, 《세계를 흔든 대중음악의 명반》 등을 펴냈다.
 
본문이미지
임진모씨가 지난 2018년에 쓴 《한국인의 팝송 100》
《월간조선》은 그가 선택한 100곡 중 10곡을 선정해 소개한다. 선정기준은 ‘阿Q의 비밥바 룰라’에서 다루지 않은 곡을 택했다.
10곡 모두 당대 주류의 팝 차트와 상관없이 한국인의 사랑을 듬뿍 받은 곡들이다. 팝송을 좋아하는 이라면 이 곡에 대한 추억 한 가지씩을 갖고 있을지 모른다.
 
[1950~60년대]
The river in the pines / Joan Baez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on
 
[1970년대]
Once there was a love / Jose Feliciano
Hey Tonight / C.C.R
Rain / Uriah Heep
 
[1980년대]
Sea of heartbreak / Poco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 Modern Talking
I'm your man / Leonard Cohen
 
[1990년대]
Still got the blues / Gary Moore
I.O.U / Carry & Ron

-----------------------
 
노랫말은 이렇게 시작한다.
 
‘메리라는 아가씨가 있었어요. 봄이 되면 장미보다 아름다웠죠. 아침처럼 무척이나 행복했어요. 솔밭 사이로 강가에 사는 연인이었어요.’
 
그러나 ‘와인이 익을 때쯤’ 온다던 찰리는 돌아오지 않았다. 어느 날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되었다. 잔잔한 강물이 흐르는 솔 숲 사이에 묻어주었다는 슬픈 사연이 노랫말에 담겨 있다.
 
본문이미지
존 바에즈와 밥 딜런
존 바에즈(79)는 미국 뉴욕 출신이지만 아버지는 멕시코인이다. 핵 물리학자였다고 한다.  어머니는 스코틀랜드 출신의 희곡 작가. 한때 연인이기도 했던 밥 딜런과 함께 비폭력, 반전(反戰) 운동에 앞장섰다. 포크 싱어로 크게 성공한 여성 가수다. 많은 포크 가수들이 그녀의 영향을 받았다. 어쩌면 밥 딜런 이상으로 영향력이 컸다. 가수 양희은의 롤 모델이 존 바에즈가 아니었을까.
 
존 바에즈가 당대를 대표하는 ‘의식있는 가수’로 비춰진 데는 1960-1970년대 미국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이해해야 한다. 그 무렵, 미국은 베트남 전쟁, 존 F. 케네디의 암살, 맬컴 엑스, 마틴 루터 킹 암살, LA 흑인 폭동 등 일련의 사건들이 일어나 젊은이들을 들끓게 했다.
 
사회에 대한 분노와 절망감을 불러일으키며 기성의 사회 통념, 제도, 가치관을 부정하는 일종의 탈사회적 행동으로 인간성의 회복, 자연으로의 귀의 등을 주장하는 20대들이 많았다.
초기 히피문화는 틀에 박힌 가치가 아니라 기성사회의 성적 억압과 관습적 도덕을 해체해 새로운 공동체의 건설을 성취하려고 했다. 그러나 대개 히피를 주도한 이들이 중산층 백인이라는 점에서, 중산층 자녀들이 사회적 주류층인 그들 부모에 대항해 새로운 문화를 구축하려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본문이미지
포크 가수 존 바에즈
이 곡 ‘The river in the pines’ 은 그저 잔잔하지만 듣고 있다 보면 삶이 숙연해 진다. 잊고 살아온 과거의 어느 한 순간이 떠오를지 모른다. 바로 곁에 있던 동료, 친구, 이모와 고모와 같은 이들. 한때 그들의 눈빛을 가까이에서 바라보곤 했지만, 세월이 흘러 어느덧 눈빛과 목소리를 잊어 버렸다. 또 한편으로, ‘민중의 고통에 기생하는 자본주의 피폐한 삶’을 노래한다는 해석도 나온다.
 
노랫말은 전한다.
 
‘사람들이 차를 몰고 지나가는 그 길목에 외로운 무덤이 있습니다.(there's a lonely grave that's visted by drivers on their way)’
 
세월이 흘렀지만 그들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어쩌면 바로 가까이에.
이 곡은 1965년 당시 한국인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음악다방과 라디오 방송에서 늘 이 곡이 흘러나왔다.
 

입력 : 2020.08.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