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력에 좋다고 먹는 음식? "말짱 도루묵 입니다"

잘못 먹었다간 되려 '발기부전'

황윤찬  약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586895229.jpg

남자들은 정력에 좋다고 하면 흙도 퍼먹는다는 이야기를 우스갯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스테미나 음식’ 이라고 하여 장어곰장어보신탕 등이 많이 거론되어 집니다하지만 이는 지금 주류의학이라고 할 수 있는 서양의 의학이 국내에 보급되기 전발생한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방의학에 동기상구’(同氣相求비슷한 것을 먹으면 유사한 효과를 얻는다)이론에 근거한 이론입니다뱀과 장어는 실제로 남성의 성기’ 와 닮았습니다비슷한 연유로 호두를 먹으면 머리에 좋다는 이론이 있습니다.


또, 위와 같은 낡은 이론의 최대 희생동물은 물개입니다
. ‘해구신’ 이라고 불리는 물개의 성기는 물개가 여러 명의 암컷을 거느리고 하루에 열 번이상의 교미행위를 한다는 이유로 고가에 거래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일은 자연생태계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실제로 사자의 경우에도 한 달에 몇백번에 달하는 교미행위를 하기도 합니다그렇다고 우리는 사자의 성기를 거래하진 않습니다. ‘근거 없는 소문이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날 증거중심 의학이 발달하면서 이런 낭설을 과학적으로 증명하고자 하는 실험이 진행 되었습니다그 결과 위의 음식이 정력의 결과에 해당하는 직접적인 발기부전 효과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장어꼬리’ 에 집착하고 있습니다.

결과를 설명하자면 오늘날 발기부전에 효과가 있는 성분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과거에 영양분의 충분한 섭취를 할 수 없던 시절에 고탄수화물고단백고지방식을 먹으면 힘이 나는 상황이 유의미한 결과라 할 수 있겠지만 단기적인 정력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는 것이 진실입니다이런 결과라면 항산화제가 많은 붉은 채소라던지 아스파라긴산이 들어있는 아스파라거스를 드시는 것이 오히려 더 정력에 도움이 됩니다.

shutterstock_181677458.jpg


위에서 낭설로 내려오는 동물성 식품은 오히려 고 콜레스테롤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단기적인 체력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혈관에 악영향으로 인해 발기부전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오히려 소문이 진실이 된 것은 마늘입니다카사노바가 사랑했다는 마늘은 알리신’ 이라는 물질로 인해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 순환을 돕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부추인삼아몬드 등이 비타민E가 풍부하고 혈액 순환에 관여하여 정력이 좋아진다고 알려집니다하지만 이조차도 단기적인 발기에 영향이 아닌 평소에 영양소 섭취가 부족할 때 먹으면 좋은 채소나 야채들입니다.

정리하자면 잘 먹고 잘 자는 것이 중요한 오늘 사회생활 식습관에서 건강한 채소야채를 충분히 먹고 고단백저지방 위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하게 되면 위와 같은 정력음식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오히려 독이 될 뿐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지금 사회에 가장 만연해 있는 정력식품은 바로 ’ 이라 생각합니다술을 먹으면 단기적인 성욕증진에 도움이 되고 판단력을 흐리게 하여 자기 억제에서 벗어나는 듯한 착각을 하기 때문입니다실제로 술은 많은 사건 사고들의 원인이기도 합니다그러나 술 역시 과도한 혈관 확장이 성기로 피가 모이는 것을 방해하여 발기부전이나 사정지연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모든 것은 과유불급이라고 하였습니다명확한 과학적인 증거가 없는 식품들을 누가 좋다더라 하여 소문만 믿고 섭취하면 안됩니다영양제 또한 마찬가지입니다확실한 상담이 없이 누가 사다줘서 먹는 행위광고를 보고 구매하여 먹는 행위검색을 통해서 사먹는 행위는 지양해야 합니다.

규칙적인 운동음주금연건강한 식습관만이 진정한 정력제와 영양제라 할 수 있답니다

글 = 황윤찬 약사

입력 : 2020.08.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마음건강길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