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서울 락스퍼영화제 홍보대사 마리아 첼노주코바

글 : 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gasout@chosun.com

사진제공 :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6월 열리는 북한인권영화제인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장호)의 ‘페스티벌 레이디(홍보대사)’로 우크라이나 출신 화가 겸 모델 마리아 첼노주코바 씨가 위촉됐다.
 
  첼노주코바 씨가 홍보대사가 된 건 이번 영화제가 기획한 우크라이나 특별전과 연관이 깊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 상을 받은 〈마리우폴에서의 20일〉이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첼노주코바 씨는 2014년 발발한 돈바스 전쟁을 겪은 뒤 한국에 왔다. 홍익대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후 화가 겸 모델로 일해왔다. 2년 전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에는 우크라이나를 위한 기부 전시를 여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첼노주코바 씨는 3월 13일 열린 위촉식에서 “이번 우크라이나 특별전을 통해 많은 분이 우크라이나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며 “평범한 일상이 사라진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한 번 더 기억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