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서울과 대구에서 서예전 여는 서훈 이사장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민주화운동기념보존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재선(14·15대) 국회의원을 지낸 서훈(徐勳·아호 淸幽堂) (사)민주화운동기념보존회 이사장이 지난 10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서예전을 열었다. 12월 5일부터는 대구 태평로에서 서예전을 갖는다.
 
  한학자 집안에서 자라나 어려서부터 문장(文章)에 익숙했지만 정치의 업(業)에서 벗어난 후 10년 동안 매일 8시간씩 서예에 정진해왔다고 한다.
 
  문장을 쓰며 자신을 다스리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았으리라. 전시 작품 중 ‘정심행선(淨心行善·청정한 마음으로 선을 행한다)’ ‘기산심해(氣山心海·산과 같은 굳은 기운과 바다 같은 넓은 마음)’ ‘적인기덕(積仁基德·어진 행실을 쌓으며 덕행을 근본으로 삼는다)’과 같은 4자(字)에서 서 이사장의 굳은 결기를 확인할 수 있다. 한글학회 김종택 이사장은 그의 작품을 접하고 감탄하며 “경회루 대들보를 보는 느낌”이라 말했다. 서 이사장의 말이다.
 

  “10년 동안 마음을 다지며 획 하나하나에 정성을 기울여 왔습니다. 돌이켜보니 정말 행복한 사람이란 생각이 듭니다. 응원한 아내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 전합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