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색 여행지

천공(天空)의 성(城) 치비타(CIVITA)

글·사진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다리 입구에서 바라본 치비타 디 바뇨레조.
한때 젊은이들의 이탈과 지반 침하로 인해 ‘죽어가는 마을’이었지만, 요즘은 각국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마을이 됐다.
  치비타 디 바뇨레조(치비타)는 이탈리아 로마 근교에 있는 작은 중세 마을이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천공의 성 라퓨타〉의 모티브가 된 마을로 알려지면서 한국·일본·중국의 젊은이들이 많이 찾고 있다.
 
바뇨레조에서 내려 이 안내표지를 따라 20여 분 정도 걸으면 치비타가 나타난다.
  치비타로 가려면 로마 테미르니역에서 열차로 1시간10분 정도 떨어진 오르비에토로 간 후, 거기서 바뇨레조행 버스를 타고 1시간 정도 가야 한다. 버스는 통학버스로 운행되는 것이어서 운행 횟수가 그리 많지 않다. 바뇨레조에서 오르비에토로 돌아오는 버스는 오후 5시25분이면 끊긴다. 공휴일이나 축제일에는 아예 버스가 없다.
 
치비타의 메인 스트리트. 이 길을 따라 좌우에 늘어선 집들이 마을의 전부다.
  바뇨레조에서 내려 ‘치비타’라고 적힌 안내판을 따라 한적한 마을길을 20여 분 정도 걸으면 경사진 긴 다리 위로 돌성이 모습을 드러낸다. 매표소가 있는 다리 입구에서 성문까지 다시 20분 정도 걸린다. 입장료는 1.5유로다.
 
오르비에토의 골목길. 오르비에토는 ‘슬로 시티(slow city)’ 운동이 시작된 곳이다.
  성문에서 마을 끝까지는 걸어서 10분 정도 거리밖에 안 된다. 메인 스트리트(?)를 따라 좌우로 늘어선 아기자기한 돌집들이 눈을 잡아끈다. 느릿느릿 걸으면서 여기저기 사진을 찍고 발아래 펼쳐진 풍경을 바라보다가 카페에서 맥주를 한 잔 마셔도 1시간이면 충분하다.
 
오르비에토의 두오모는 이탈리아에서 2번째로 큰 고딕 양식의 성당이다.
  로마에서 치비타로 가는 길에 있는 오르비에토도 바위산 위에 있는 마을이다. 1527년 신성로마제국군에게 로마가 함락된 후 교황 클레멘트 7세가 피란을 왔던 곳이다. 교황은 당나귀를 타고 올라갔다지만 오늘날에는 후니쿨라라는 작은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간다. 이곳에 있는 두오모는 밀라노 두오모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2번째로 큰 고딕 양식의 성당이다. 성당을 보면 ‘이런 작은 마을에 이렇게 큰 성당이 있다는 게 말이 돼?’라는 생각이 든다. 치비타보다 크고 볼 게 많다.
 
바위산 위에 건설된 작은 마을 오르비에토.
  하루에 두 곳을 모두 보려면 아침 6~7시쯤 로마를 출발해 치비타를 먼저 본 후 오후에 오르비에토를 보는 편이 낫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7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MAGAZINE 인기기사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