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KOREA WATCH

百濟

유네스코 세계 유산 지정된 백제의 도읍을 가다

글 : 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사진 : 이서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공주 공산성은 가장 높은 곳이 해발 100m 남짓이지만 자연지세를 이용해 위압적으로 보인다.
  700년을 지탱하다 사라진 왕국(王國)이 있다. 그 왕국의 추억이 2015년을 기점으로 재조명받고 있다. 유네스코가 충청남도 공주시와 부여군, 전라북도 익산시 일대의 ‘백제 역사유적 지구’를 세계 유산(遺産)으로 지정한 것이다. 그 영향 때문인지 다가온 대통령 선거에서 유독 ‘충청권 대망론’이 강하다.
 
  백제의 옛 도읍은 모두 세 곳이다. 서울 몽촌토성과 풍납토성 일대로 추정되는 하남 위례성이 시조 온조왕이 수도로 삼은 곳이다. 삼국시대의 초강국 고구려의 침략을 받아 위례성이 함락되자 중흥(中興)을 꿈꾸던 무령왕은 도읍을 지금의 공주 공산성으로 옮겼다. 그의 아들 성왕이 고구려에 빼앗겼던 영토를 회복한 것도 공산성에서다.
 
백제의 두 번째 수도인 공주 공산성이다. 금강 옆에 비탈을 이용해 축성했다.
  눈 덮인 어느날 가 본 공산성에는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가득했다. 때로는 세월에 지쳐 부러지기도 했고 벼락을 맞았는지 반 동강이 난 나무도 있다. 반대편에 보이는 공주 신시가지와 공산성은 절묘한 신구(新舊)의 조화를 이룬다.
 
공산성의 대표적인 누각인 만하루다. 연못과 함께 밖으로 탈출할 수 있는 비밀통로가 있다.
  찬란한 문화를 자랑했던 백제는 이후 사비성에서 나당(羅唐) 연합군의 공격을 받고 멸망했다. 정림사지 오층석탑에는 정복자 소정방이 새겨 놓은 굴욕의 흔적이 남아 있다. 그 뒤 사비성 쪽에는 삼천궁녀가 꽃처럼 뛰어내렸다는 낙화암이 있다. 지금도 옛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백마강의 유장한 물결에는 황포돛배가 오가고 있다.
 
백제의 마지막 수도 부여에 있는 정림사지 오층석탑이다. 탑신에 당의 장수 소정방이 정복의 글을 새겨 놓았다.
정림사지 오층석탑 뒤가 부여성이고 그 너머가 낙화암이다.
  백제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익산이다. 익산 미륵사지 오층석탑이 서 있던 곳과 왕궁리 오층석탑 아래에서 석양을 보면 역사 속으로 자취를 감춘 왕국의 기억이 떠오를 것이다. 무왕이 선화공주와 함께 묻혔다는 쌍릉을 둘러보고 미륵이 200m 거리에서 서로 마주보고 있는 무왕길을 걷다 보면 이 보석 같은 도시를 지금까지 우리가 방치해 왔음을 탓하는 탄식이 터져나올 것이다.⊙
 
낙화암 정상에는 낙화정이라는 정자가 있다.

낙화암에 새겨진 이 글씨는 조선 후기의 대정객 우암 송시열이 쓴 것이다.

백마강의 물결은 예나 지금이나 유장하다. 오른쪽에 재현한 황포돛배가 보인다.

고란사의 전경이다. 마침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연등이 마당을 가득 메웠다.
조회 : 1657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