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최태민-최순실 스캔들

1970~1980년대 최태민 관련 문건

글 :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영세계칙사관이라는 명의로 태몽, 현몽, 기도, 신유 등의 상담을 한다고 안내하는 전단. 대전시 일대에 1973년 7월달에 뿌려진 홍보전단이다.
  최순실의 국정농단 의혹이 짙어지면서 최씨의 아버지 최태민의 과거 행적 또한 주목받고 있다.
 
  《월간조선》은 최태민에 대해서도 총력 취재했다.
 
  다음은 《현대종교》 등에서 입수한 70~80년대 최태민 관련 문건이다.⊙
 
1973년 5월 《대전일보》 광고면에 실린 최태민 ‘영세교’의 광고 문안.

1975년 5월 발표된 대한구국선교단 공고문.
공고문에도 언급돼 있듯 최태민은 박근혜 대통령과 한국교회를 앞세워 자신의 영향력을 확대했다.

대한구국십자군 헌장.

대한구국십자군 헌장 초본.

구국십자군 창군식 홍보문.

고 육영수 여사 추모 예배 순서.
행사의 주최가 다름 아닌 ‘대한구국선교단·대한구국십자군 총사령부·대한구국선교단여성후원회’로 돼 있다.

대한구국십자군 입대원서.

신흥종교·이단 전문가 탁명환씨가 생전에 쓴 최태민 숨겨진 이야기의 원본.

대한구국십자군 헌장 내용의 일부.
조회 : 588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