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한우의 知人之鑑 〈6〉 공자가 제시한 사람을 알아보는 3단계

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역사저술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첫째, 겉으로 드러나는 말과 행동을 보라
⊙ 둘째,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를 찾아내라
⊙ 셋째, 우러나서 한 행동인지 남을 의식해서 한 행동인지를 분별하라

이한우
1961년생. 고려대 영문학과 졸업, 동 대학원 철학과 석사, 한국외대 철학과 박사과정 수료 /
전 조선일보 문화부장, 단국대 인문아카데미 주임교수 역임
신하들의 말의 진위를 살필 줄 알았던 당 태종 이세민.
  첫째, 겉으로 드러나는 말과 행동을 보라
 
  《논어(論語)》 위정(爲政)편 10은 공자(孔子)가 우리에게 명료하게 제시해 준 사람 보는 법, 즉 지인지감(知人之鑑)이다. 여기서 공자는 이렇게 말했다.
 
  “(사람을 알고 싶을 경우) 먼저 그 사람이 행하는 바를 잘 보고 이어 그렇게 하는 까닭이나 이유를 잘 살피며, 그 사람이 편안해 하는 것을 꼼꼼히 들여다본다면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
 
  첫째, 그 사람이 겉으로 드러내는 말과 행동[所以=所行]을 잘 들여다보라[視]는 것이다. 설사 상대방이 이미 문제가 될 수 있는 행동거지를 보여주었는데도 그것을 포착해 알아보지 못한다면 그것은 상대방이 아니라 본인의 문제다. 《세종실록》에 나오는 황희(黃喜)와 김종서(金宗瑞)의 일화는 바로 그 점을 보여준다. 공조판서로 있던 김종서가 자신의 집무실을 찾아온 정승 황희를 접대하면서 공조의 물건을 사용한 적이 있었다. 당시에는 예빈시(禮賓寺)라고 해서 의정부 건물 바로 옆에 정승들의 접대를 전담하는 기구가 있었다. 황희는 “예빈시에서 가져오면 될 것을 어찌 공조의 물건을 사사로이 쓸 수 있는가”라며 민망할 정도로 호통을 쳤다. 병조판서로 있던 김종서가 윗사람들이 있는데도 비스듬하게 앉아 있자 황희는 큰소리로 “여봐라. 병판대감 의자 한쪽 다리가 짧은가 보다 빨리 고쳐드려라”해서 깜짝 놀란 김종서가 무릎을 꿇고 사죄한 일도 있었다. 이후에도 사람 좋다는 평을 들은 황희지만 김종서에 대해서만은 아무리 사소한 잘못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보다 못한 맹사성이 황희에게 “종서는 당대의 명판서이거늘 어찌 그리 허물을 잡으십니까?”라고 물었다. 그에 대한 황희의 대답이다. “종서는 성격이 굳세고 기운이 날래어 일을 과감하게 하기 때문에 뒷날 정승이 되면 신중함을 잃어 일을 허물어뜨릴까 염려해 미리 그의 기운을 꺾고 경계하려는 것이지, 결코 그가 미워서 그러는 것이 아니오.” 김종서는 훗날 실제로 정승에 오르지만 결국 수양대군에게 희생돼 제 명에 죽지 못했다. 황희가 우려한 삼가는 마음[敬]이 부족한 행동 때문으로 볼 수 있다.
 
 
  둘째,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를 찾아내라
 
당 태종에게 직간을 잘했던 위징.
  둘째, 그 사람이 어떤 행동을 했을 때 어떤 이유에서 그렇게 하는지[所由]를 깊이 들여다보라[觀]는 것이다. 여기에는 남이 전해주는 말은 쉽게 듣지 말라는 뜻도 포함된다. 《신당서(新唐書)》에는 당 태종과 그가 가장 신뢰했던 신하 위징(魏徵) 사이에 있었던 이런 일화가 실려 있다.
 
  〈당나라 태종은 즉위하여 위징을 간의대부(諫議大夫)로 삼았는데 위징은 스스로 내세우는 바가 없었고 자신의 속마음을 남김없이 드러내어 숨기는 바가 전혀 없었다. 그래서 모두 200여 차례 올린 글이 황제의 마음에 딱 들어맞지 않는 바가 하나도 없어 이로 말미암아 상서우승 겸 간의에 제수했다.
 
  그런데 좌우에서 위징이 친척들을 사사로이 등용하며 패거리를 만들고 있다고 고발하자 황상은 어사대부 온언박(溫彦博)으로 하여금 이를 조사토록 했는데 그런 실상이 없었다. 온언박이 말했다.
 
  “위징은 신하로서 그 같은 형체와 흔적을 드러내지 않았고 혐의와는 전혀 무관했습니다. 다만 익명의 비방[飛謗]을 당했으니 그 점에 대해서는 문책을 할 필요가 있을 듯합니다.”
 
  황상이 온언박을 시켜 위징을 나무라자 위징은 알현하고서 사과했다.
 
  “임금과 신하는 한마음이라고 했는데 이는 곧 한 몸이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어찌 공적인 일을 하면서 형체와 흔적을 남겨둘 수 있습니까? 만약에 위아래가 서로 형체와 흔적을 남겨둔다면 (이렇게 되면 서로 과시를 하려 할 것이기 때문에) 나라의 흥망이 어찌 될지 알 수 없을 것입니다.”〉
 
  즉 태종과 위징 사이에는 아차 하면 틈[隙]이 생길 수 있었고 간사한 자들은 끊임없이 그 틈을 늘이려 했다. 중요한 것은 그럴 때 밝은 군주의 일 처리 방식이다. 여기서 태종처럼 신뢰할 수 있는 온언박을 시켜 곧바로 실상을 확인하는 것이다.
 
  흥미롭게도 조선의 태종도 《조선왕조실록》 태종 1년(1401년) 4월 6일 거의 비슷한 장면을 연출해 보인다.
 
  이날 윤목(尹穆·?~1410년)을 합주지사(陜州知事·지금의 합천)로 삼았다. 윤목은 삼군부 판사 이무(李茂·1355~1409년)의 조카로 좌명(佐命)공신이다. 이때 봉상경(奉常卿)으로 있었다. 이무가 태종에게 말했다.
 
  “목이 합주의 수령이 되고자 합니다.”
 
이무가 제작한 〈역대제왕혼일강리도〉.
  태종은 그것을 허락했다. 윤목이 대궐에 나아가 하직 인사를 올리자 태종은 도승지 박석명(朴錫命·1370~1406년)에게 명하여 윤목에게 묻도록 했다.
 
  “어째서 합주의 수령이 되려고 하는가?”
 
  윤목이 대답하여 말했다.
 
  “신은 공신이 되었으니 비록 산질(散秩)[산관(散官)이라고도 하는데 일정한 직무가 없는 벼슬자리를 말한다. 반대말은 실직(實職)이다]이라도 한양에 머물면서 전하를 모시고 호위하는 것이 신의 바라는 바입니다. 어찌 지방 관직[外任]을 구했겠습니까?”
 
  이무가 거짓말을 했던 것이다. 전해들은 말을 점검하는 태종의 모습이 치밀하다.
 
  여기서 이무가 어떤 인물인지 알 필요가 있다. 그의 인생역정에는 여말선초의 격랑이 고스란히 새겨져 있기 때문이다. 고려 공민왕 때 문과에 급제해 우왕 때 밀직사사가 되었으나 이인임(李仁任)의 당으로 몰려 곡주(谷州)로 유배됐다. 조선이 건국되자 다시 등용됐고 태조 때는 도체찰사가 돼 5도의 병선을 거느리고 왜구의 소굴인 일본의 이키섬[壹岐島]과 대마도를 정벌했다. 무엇보다 그가 역사에 이름을 드러내게 된 사건은 1차 왕자의 난 때다. 이때 세자 이방석(李芳碩)을 보필하던 정도전(鄭道傳), 남은(南誾) 등이 남은의 첩의 집인 송현(松峴)에 모여 반란을 모의한다는 정보를 정안공 이방원(李芳遠·태종)에게 밀고해 그들을 급습, 평정한 공로로 정사공신(定社功臣) 2등에 올랐다. 그 후 우정승에 올랐으나 태종 9년(1409년) 태종의 처남들인 민무구(閔無咎), 민무질(閔無疾)의 옥사에 관련돼 처형됐다. 무엇보다 그는 원나라 이택민(李澤民)이 만든 〈광피도(廣被圖)〉와 승려 청준(淸濬)의 〈혼일강리도(混一疆理圖)〉를 통합하고 요하의 동쪽에 있는 조선과 일본을 넣어 〈역대제왕혼일강리도(歷代帝王混一疆理圖)〉를 만든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기도 하다.
 
  훗날 이무가 죽게 되는 것도 여기서 드러나듯 임금을 속여가며 인사에 개입한 일과 무관하지 않다. 실록에는 많은 사람이 이무를 찾아가 인사청탁[奔競]을 했다는 기록이 여러 차례 나온다. 그런 이무였기에 우리는 태종이 처음부터 의심을 품고서 가장 믿는 박석명에게 진상을 알아보도록 한 부분에 주목해야 한다. 태종은 이무의 소유(所由)를 깊이 들여다보려 한 것이다. 이 점에서는 조선의 태종도 당 태종 못지않게 밝은 군주[明君]였다.
 
 
  셋째, 우러나서 한 행동인지 남을 의식해서 한 행동인지를 분별하라
 
황희 정승.
  셋째는 그 사람의 행동이나 말이 왜 그런지를 알게 됐다면 한 걸음 더 나아가 그조차 우러나서 한 것인지[所安] 아닌지를 꿰뚫어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안(安)이라는 한자는 그냥 편안해 하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우러나서 그렇게 한다는 뜻이다. 즉 남을 의식해서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논어》 학이(學而)편 1에서 공자가 “남들이 자신을 알아주지 않아도 속으로도 서운해 하는 마음이 없다면 진실로 군자가 아니겠는가?”라고 한 것은 바로 이 안의 의미를 풀어낸 것이다. 다른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가 기준이 되고 행동을 하라는 말이다. 그런 점에서 안과 가장 가까운 말은 신독(愼獨)이다. 누가 보건 보지 않건 늘 한결같아야 한다는 뜻이 바로 신독이다. ‘홀로 있을 때 삼가라’라고만 옮겨서는 그 뜻을 정확히 알 수가 없다.
 
  소안(所安)을 꿰뚫어 볼 줄 안다면 사람을 알아보는 마지막 단계에 이른 셈이다. 그래서 공자는 이 세 가지를 차례로 열거한 다음에 소안에 이른다면 “사람들이 어찌 자신의 속마음을 숨길 수 있겠는가?”라는 말을 두 번 반복한다. 즉 지인(知人)은 소안에서 완성된다는 뜻이다. 이 사례를 살피기 위해 우리는 다시 실록으로 들어가 보자. 박석명은 태종 6년(1406년)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일을 대신해 줄 인물로 황희를 천거했다. 그래서 황희는 박석명의 뒤를 이어 도승지(혹은 지신사)가 돼 태종의 복심(腹心) 역할을 한다.
 
  태종 8년 12월 5일 밤 태종은 줄곧 자신을 도왔던 정승 조준(趙浚)의 아들이자 자신의 둘째 사위인 조대림(趙大臨·1387~1430년)을 반역 혐의로 순금사에 가두도록 전격적으로 명했다. 얼마 후 밝혀지지만 그가 순금사에 갇히게 된 것은 목인해(睦仁海·?~1408)의 모함 때문이었다. 목인해는 김해 관노 출신으로 애꾸눈에 활을 잘 쏘았다. 원래는 태종의 매제 이제의 가신이었다. 그랬다가 이제가 1차 왕자의 난 때 죽자 정안공의 사람이 돼 호군에 올랐다.
 
  그의 부인은 조대림 집의 종이었다. 그래서 목인해는 늘 조대림의 집을 드나들었고 조대림도 목인해를 가족처럼 대해주었다. 그런데 목인해는 ‘대림이 나이가 어리고 어리석으니 모함하면 부귀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고 생각해 나름의 시나리오를 꾸몄다.
 
  목인해는 자신이 부마로서 군권을 갖고 있던 이제의 휘하에 있을 때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뜻밖의 변이 일어나면 다른 사람들은 문제가 없지만 공은 군사에 익숙하지 못하니 미리 대처하는 방법을 익혀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목인해는 “설사 변을 일으키는 자가 있더라도 내가 힘을 다해 공(公)을 돕겠소”라고 다짐했다.
 
  다른 한편으로 목인해는 은밀하게 이숙번을 찾아가 “평양군(平壤君·조대림이 아버지의 작호를 1406년 이어받았다)이 두 마음을 품고 군사를 일으켜 공과 권규[권근의 아들이자 태종의 셋째 사위], 마천목을 죽이고 역모를 꾀하려고 하오”라며 거짓 밀고를 했다. 그리고 “조대림이 일찍이 ‘예전에 장인이 그 딸과 더불어 사위의 과실을 말하였는데, 딸이 그 남편에게 고하여 도리어 장인을 죽인 일이 있다’고 하였습니다”라는 황당한 증언도 곁들였다.
 
  이숙번은 즉각 태종에게 아뢰었고 태종은 직접 목인해를 불러 믿을 수 없다며 “대림이 나이가 어린데 어찌 감히 그렇게 하겠느냐? 만일 네 말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주모자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인해는 이 말을 듣고는 즉각 조대림에게 달려가서 “곧 무장한 군사 수십 명이 경복궁 북쪽 으슥한 곳에 모여 공을 해하려고 하니, 공은 마땅히 거느리고 있는 병마로 이를 잡으소서”라며 덫을 놓았다. 병사를 몰고 경복궁 쪽으로 간다는 것은 곧 사정을 모르는 사람이 볼 때는 쿠데타이기 때문이다.
 
  조대림이 처음에는 이숙번과 이야기해야겠다, 태종에게 알려야겠다고 하자 목인해는 상황이 급하니 먼저 군사를 출동시키고 나서 알려도 늦지 않다고 유인했다. 조대림도 이를 옳다고 여겨 우선 목인해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그러나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한 태종은 조대림에게 사람을 보내 소격전에서 제사를 지내라고 명했다. 그런데 조대림은 자신이 범염(犯染·초상집에 갔다 옴)을 했기에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그 바람에 태종도 조대림을 의심하게 된다.
 
  목인해의 구상은 의외로 치밀했다. 목인해는 조대림의 집에 와서 “위아래 친분이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조대림은 조용(趙庸)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용은 정몽주의 문인으로 성균관 대사성을 지낸 덕망이 있는 학자였다.
 
  조대림이 조용을 불러 침실에서 은밀하게 자기가 아는 전후사정을 이야기했다. 조용은 당장 “주상께 아뢰었소?”라고 물었다. 조대림이 “아직 아뢰지 못하였소”라고 답하자 조용은 얼굴빛이 변하며 “신하가 되어서 이런 말을 들으면, 곧 주상께 달려가 고하는 것이 직분인데, 하물며 부마는 더 말할 게 뭐가 있겠소?”라며 야단치듯 말하고 자신이 직접 고하겠다고 대궐을 향해 나섰다. 이에 당황한 목인해는 조용을 길에서 잡아 억류한 다음 이숙번에게 달려갔다.
 
  “조용이 지금 평양군의 집에 있습니다. 이 사람이 모주(謀主)입니다. 평양군이 만일 거사하면, 내가 백마를 타고 그를 따를 것이니, 만약 대인의 군사와 만나거든, 군사를 경계하여 나를 알게 하소서. 그러면 내가 칼을 뽑아 평양군을 베겠습니다.”
 
  그런데 이 틈에 조용이 탈출에 성공해 태종에게 진상을 낱낱이 보고했다. 태종은 조용의 말을 듣자 “내 이미 알고 있었다”고 답한다. 이제 남은 것은 목인해를 잡아들이는 일이었다.
 
  한편 태종은 이숙번에게는 “조대림이 만약 군사를 발하면 향하는 곳이 있을 것이니, 경의 집에서 조천화(照天火·일종의 조명탄)를 터뜨려라. 내가 나발을 불어서 응하겠다”고 일러두었다. 그러면서도 지신사 황희에게는 시치미를 뚝 떼고서 “들으니 평양군이 모반하고자 한다니, 궐내를 요란하고 시끄럽게 하지 말라”고 말한다. 이에 황희가 주동자가 누구냐고 묻자 “조용이다”고 답했다. 그러자 황희는 “조용은 사람됨이 아비와 임금을 죽이는 일은 따르지 않을 것입니다”고 말했다.
 
  후에 평양군이 옥(獄)에 나아가므로 황희가 목인해를 아울러 옥에 내려 대질(對質)하도록 청하니 태종이 그대로 따랐는데, 과연 목인해의 계획이었다. 태종이 대신(大臣)들을 모아놓고 직접 사안을 헤아려보니 조용은 정직했다. 이에 태종은 황희를 보며 이렇게 말한다.
 
  “예전에 목인해의 변고에 경(卿)이 말하기를 ‘조용은 아버지와 군주를 시해(弑害)하는 짓은 반드시 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더니 과연 그렇다.”
 
  다소 복잡하긴 해도 황희의 지인지감 수준을 살피는 데는 이 사례만 한 것이 없다. 황희는 소안을 꿰뚫어 낼 줄 아는 사람이었던 것이다. 이는 곧 사람의 속마음을 가장 정밀하게 살필 수 있었다는 말이다. 이처럼 태종이 신뢰하고 훗날 세종 또한 평생토록 의지하게 된 것도 실은 황희의 이 같은 사람을 알고[知人] 일을 아는[知事] 능력 때문이었다.
 
 
  사람을 본다며 의심을 품는 순간 패망한다
 
  그런데 사람 보는 데 뛰어난 사람들이 쉽게 범하는 잘못이 있다. 소안을 보는 데서 만족하지 않고 더 들어가 보려는 것이다. 그것은 결국 의심하는 차원으로 나아가게 된다. 다시 《신당서》다.
 
  “위징이 병들어 눕자 황상과 태자가 함께 그의 집에 갔고 형산(衡山)공주를 지목해 그의 아들 위숙옥(魏叔玉)과 결혼시키려 했다. 위징이 세상을 떠나자 황상은 스스로 비문을 지은 다음 아울러 돌에 새겼다.
 
  위징은 일찍이 두정륜(杜正倫)과 후군집(侯君集)이 재상감이라 하여 천거한 적이 있는데 두정륜은 죄에 걸려 축출됐고 후군집은 모반을 했다 하여 주살됐다. 이리하여 황상은 비로소 위징에 아첨하는 무리가 있는지에 대해 의심을 품었는데 또 위징이 자신이 간언으로 올렸던 글을 기거랑[사관] 저수량(褚遂良)에 보여줬다는 말이 있자 황상은 더욱 불쾌해했다. 마침내 위숙옥을 내쫓고 자신이 지었던 비석을 뽑아 넘어뜨렸다.”
 
  당 태종의 의심에 간사한 자들이 불을 지르자 아무런 틈도 없을 것 같았던 태종과 위징 사이도 이처럼 갈라진 것이다. 임금이 의심을 품는 순간 아첨꾼들은 달려든다. 태봉을 세워 고려 건국의 기초를 닦은 궁예(弓裔)나 고려를 반석에 올린 광종(光宗)이 그런 경우다. 궁예는 관심법(觀心法)으로 자신의 의심을 다스리려 했으나 결국 패망하고 말았고 광종은 아들까지 의심하며 광기를 부리며 수많은 친족과 신하들을 죽였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은 이럴 때 쓰는 말이다.⊙
조회 : 1248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