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보수의 몰락 (김종훈·육덕수 지음 | 미래사 펴냄)

왜 몰락했는지 알아야 다시 飛上할 수 있다

글 :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보수가 하는 건 뭐든 다 싫다’. 이른바 ‘No(노)보수’족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대학생 아들의 시험을 대신 봐줬다는 의혹을 받아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성금을 가로챘다는 문제제기가 나와도 소위 진보 세력을 감싸는 ‘No보수’들. 이 책은 이들이 누구이고, 어떻게 이용당했는지 개괄한다.
 
  이 책은 현재 한국 정치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만든 정치 매트릭스 안에 갇혀 있다고 전제한다. 참여정부 시기 만들어진 ‘정의 vs 불의’라는 프레임 안에 보수는 갇혀버렸다. 뭘 해도 ‘불의’로 매도당한다.
 
  저자는 ‘No보수’ 세력을 이렇게 분석한다. 규모로는 약 1200만명. 노무현 정부 시절 정치에 눈을 떴고, 이명박 정부 시절 체계적으로 조직화되고, 박근혜 정부 시절엔 대통령을 내쫓아본 고도로 정치화된 시민정치집단. 이들은 자기 편이 아니면 혐오한다. 친노(親盧) 세력과 86운동권 정치인이 연합해 형성된 소위 ‘진보 진영’은 No보수 집단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였다.
 
  탄핵과 적폐청산은 단순한 사법적 단죄가 아니라 문 정부와 진보여당이란 ‘감독’이 No보수를 본인들 편으로 확실히 끌어들이기 위한 거대한 대(對)국민 이벤트였다. 적폐청산과 한반도 평화 공세의 단물이 빠지자 이번엔 ‘반일(反日)’이란 죽창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반일은 일타쌍피의 무기였다. 일본을 공격해 자신들의 도덕성(?)을 드러내고 보수 세력을 토착왜구로 싸잡아 비난할 수 있다.
 
  저자는 문 정부의 ‘쇼’ 애호도 지적했다.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엔 가수 이효리를 부르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엔 가수 김필을 불렀다. ‘국민과의 대화’는 원론적 대답이 난무하는 보여주기 쇼였다. 유시민도 ‘대중 정치는 불가피한 쇼비즈니스’라고 인정했다. 이들이 ‘쇼비즈니스’로 연출하는 이미지는 ‘정의로운 대통령, 약자를 위한 진보 진영’이다. 보수의 가치에 동조한다면 읽기 싫어도 한번쯤 읽어야 할 책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8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