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김정은이 만든 한국대통령 (리 소데츠(李相哲) 지음 | 글마당 펴냄)

박근혜는 좌파와의 내전에 패했다!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정권의 반일(反日) 캠페인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인터넷에 ‘한국을 욕하는 한국인 교수’라는 영상이 떴다. 누구인가 하고 봤더니 기자가 인터뷰한 적이 있는 리 소데츠(李相哲) 일본 류코쿠(龍谷)대 교수였다. 리 소데츠 교수는 언론사(言論史)를 전공했지만 지난 수년간 한반도 문제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이상철’이라는 한국 이름을 갖고 있지만, 그는 한국인이었던 적은 한 번도 없다. 중국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났고, 1986년 일본으로 건너간 후에는 일본 국적을 취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선대(先代)가 경남 출신이어서인지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마음은 지극하다. 그가 비판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지 대한민국이 아니다.
 
  이 책은 그가 《산케이신문》에 〈실록/한국의 가다치(형상)〉라는 제목으로 장기 연재한 것을 엮은 것이다. 지난 7월 《북조선이 만든 한국 대통령》이라는 제목으로 일본에서 출간돼 큰 화제가 됐으며, 일본 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 인식을 조성하는 데 일조했다고 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언론과 좌파의 선동으로 탄핵당한 경위, 한국의 ‘이념적 내전(內戰)’ 상황,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 아래 진행되어온 ‘보수 척결’ 작업과 법치주의의 붕괴, 문재인 대통령의 이념, 문재인 정권의 친북·반미·반일 행보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저자는 “박근혜는 좌파와의 내전에서 패했다” “문재인은 ‘약속’의 의미를 잘 모른다”는 등 신랄한 표현을 서슴지 않는다. 한국의 보수층은 대부분 알고 있거나 공감할 얘기들이지만, 원래 한국 사정에 어두운 일본의 독자들을 상정하고 쓴 글이어서인지 읽는 맛이 새롭다. 부제(副題)처럼 ‘문재인 정권 실록’으로서의 의미도 있는 책이다.⊙
조회 : 12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