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특집 / 화제의 右派서적

“우파가 드디어 공부하기 시작… 《반일종족주의》는 우리 사회를 바꿀 책” (대형 출판사 사장)

- 교보문고 7월 정치·사회 부문 베스트셀러 20권 중 절반이 右派 서적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출판시장은 오래전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 지식인 사회가 왼쪽으로 기운 지 이미 30여 년. 책에 들어갈 콘텐츠를 생산하는 지식인이나 저술가들은 물론, 출판인들, 심지어 대형 서점에서 책을 홍보하고 진열하는 실무 직원들조차 좌편향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지금의 세태다.
 
  그런데 최근 들어 이 ‘기울어진 운동장’에 의미 있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우파적 메시지를 담은 책들이 약진하고 있는 것이다. 가장 대표적인 서점인 교보문고(매장+인터넷)의 7월(7월 1~31일) 정치・사회 부문 베스트셀러를 보면, 상위 10권 중 6권, 상위 20권 가운데 10권이 ‘우파 서적’으로 분류할 수 있는 책이다.
 
  베스트셀러 1위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등이 쓴 《반일종족주의》다. 일본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와중에 우리나라 국민 일반의 통념에 도전하는 ‘친일적’인 책이다.
 
  베스트셀러 10위권 안에 자유주의 경제학의 태두(泰斗)인 프리드리히 하이에크의 저술이 두 권[《노예의 길》(2위), 《치명적 자만》(4위)]이나 들어간 것도 눈길을 끈다. 초대 자유기업원장을 지낸 공병호 박사의 《좌파적 사고, 왜 열광하는가》(7위)도 이 책들과 맥을 같이하는 책이다.
 
  미국의 국제문제전문가 피터 자이한의 책도 두 권이나 들어갔다.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9위), 《21세기 미국의 패권과 지정학》(12위)이 그것이다.
 
  6・25전쟁과 관련된 책도 두 권이 포함됐다. 6・25전쟁에 대한 고전(古典)으로 꼽히는 T. R. 페렌바크의 《이런 전쟁》(16위)과 프란체스카 여사의 《프란체스카의 난중일기》(17위)이다. 그 밖에 방송이나 유튜브 등을 통해 우파의 목소리를 내온 이들의 책이 여럿 포함됐다. 가로세로연구소라는 유튜브방송을 하면서 팬층을 형성한 김세의 전 MBC기자의 《좌파가 장악한 대한민국》이 5위, ‘보수(保守)의 여전사(女戰士)’로 주목받고 있는 이언주 의원의 《나는 왜 싸우는가》가 6위, ‘문재인 하야’를 요구하고 있는 한기총 회장 전광훈 목사의 《이승만의 분노》가 19위를 차지했다.
 
  이런 현상에 대해 한 대형 출판사 대표는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전에 없던 일이 일어나고 있다. 하이에크의 《노예의 길》이나 《치명적 자만》처럼 도저히 베스트셀러가 될 수 없는 책들이 베스트셀러 10위권 안에 들어갔다. 이는 좌파정권이 말도 안 되는 일들을 계속 벌이면서 각성한 우파가 드디어 콘텐츠에 관심을 갖고 공부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이영훈 교수의 《반일종족주의》가 1위를 한 것도 대단한 일이다. 나는 이 책이 과거 리영희의 책들처럼 장차 우리 사회를 바꿀 책이라고 기대한다.”
 
  《월간조선》은 7월 한 달 동안 교보문고 정치・사회 부문 베스트셀러 20위 안에 오른 10권의 ‘우파 서적’ 가운데 7권을 소개한다.⊙
조회 : 28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