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누가 되든 다음 정권에는 문재인이 지은 죄가 온 천하에 드러날 것"

"문재인, 정권 끝나가니 감옥에 갈까 두렵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정권의 인사(人事)에 대해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인사를 보며 문재인 대통령의 위선에 분노한다"라며 "정권 관련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부장 검사들을 전원 교체한 검찰 인사를 보며 마지막 기대를 접는다"라고 적었다.  

 

원희룡 지사는 같은 글에서 "정권 관련 수사를 그렇게 두려워하시는 분(문재인)이 왜 정권 초기에는 무리한 특수 수사를 막지 않았나. 정권이 끝나가니 겁이 나나, 감옥에 갈까 두렵나"라고 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윤석열 총장에게 칼을 주더니 그 칼은 이전 정권만 잡아넣고 이번 정권은 보호하라는 뜻이었나"라고 반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죄는 덮을 수는 있어도 없앨 수는 없다. 누가 되든 다음 정권에는 온 천하에 드러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이번 검찰 인사에 드러난 문재인 대통령의 내로남불을 심판하지 않고는 통합도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문재인 정권의 정책을 모두 되돌려놓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정권 교체가 되면 '문재인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는 주장을 한 셈이다. 

 

한편, 이와 관련해서는 자칭 '야권 대선주자'란 사람이 문재인 정권을 4년 동안 겪었으면서도 지금껏 '기대'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을 수 있다. 원 지사의 정무적 감각 또는 판단 능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대목이란 얘기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