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영남이 화제로 삼은 '문익환'의 실체

1989년 무단 방북해 구속... 이후 이적단체로 판시된 '범민련 남측본부' 결성 주도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북 고위급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왼쪽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사진=뉴시스
북한의 김영남(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10일 청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1994년 사망한 문익환 목사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영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씨를 언급하며 “역사를 더듬어 보면 문씨 집안에서 애국자를 많이 배출했다. 문익점이 그때 목화씨를 갖고 들어와 인민에게 큰 도움을 줬다”며 “문익환 목사도 같은 문씨인가?”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그렇다. 그 동생분인 문동환 목사를 지난해 뵈었다”고 답했다고 한다.
 
문익환 목사는 1989년 3월 25일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 상임고문 자격으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초청을 받아 평양을 방문했었다. 4월 2일 문 목사는 김일성과 두 차례 회담을 가진 후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9개항에 이르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문 목사 일행은 10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친 뒤 일본을 거쳐 4월 13일 귀국했다. 공안 당국은 이들이 귀국하자마자 사전 구속영장을 집행해 ‘국가보안법’상 지령수수, 잠입탈출, 회합통신, 찬양고무 등의 혐의로 구속·수감했다. 당시 문 목사는 도착성명에서 ‘존경하는 김일성 주석’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또 대한민국 대표자가 아니었음에도 북한 김일성과 ‘통일3단계방안 원칙’에 합의했다. 북한에선 그의 공을 기려 1990년 조국통일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본문이미지
1991년 6월 6일 문익환 목사의 재수감을 알리는 MBC 뉴스. 사진=MBC 캡처

1990년 10월 20일 형집행정지로 석방된 문익환 목사는 이듬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결성준비위원장을 지냈다. 준비위는 발족선언문을 통해 남한본부를 조속히 결성, 그해 6월과 8월에 서울에서 각각 열리는 아시아·한반도의 평화와 비핵지대화를 위한 국제회의와 1991년 서울범민족대회를 치르기로 계획했었다.
 
1991년 6월 경찰은 전경 1개 소대를 보내 준비위 발족식에 참석하려던 문익환 목사를 가택 연금했고 결국 재수감되었다. 문 목사 외에 범민련 남측본부 준비위 집행위원 홍근수(2013년 사망·전 향린교회 목사) 등이 구속됐다. 대법원은 1997년 범민련 남측본부를 연방제 통일 주장,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주장 등의 이유로 이적단체로 판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소 문익환 목사에 대한 존경의 뜻을 내비쳐 왔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13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고(故) 문익환 목사 24주기 추모식에 추모 전문을 보내 “이 땅에 평화의 기운이 다시 싹트고 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흔들림 없이 걷겠다”고 밝혔다.
 
추모 전문에서 문 대통령은 “1989년 3월, 김구 선생과 윤동주, 장준하와 전태일의 마음을 안고 도착한 평양에서 ‘민주는 민중의 부활이고, 통일은 민족의 부활이다’라는 말씀으로 평화와 통일, 번영을 향한 이정표를 굳건히 세우셨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문익환 목사님, 이 땅에 평화의 기운이 다시 싹트고 있습니다. 목사님께서 세우신 이정표 따라 국민의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흔들림 없이 걷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2.13

조회 : 51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Forgive but not forget (2018-02-14)   

    죽음은 모든 과오를 덮어주는 면죄부인가 히틀러를 욕하면 안되는 거로구나.. 한국을 강제로 합병한 일본인들도 다 죽었고 이승만 박정희 감대중도 다 죽었으니까 과오를 그냥 잊어버리면 되는 것이구나. 용서는 하되 잊지는 않아야 발전이 있는 나라인데.. 하려는 일을 이루지 못하고 죽은 사람은 무엇을 보고 존경해야하나 공부 잘할려고 했지만 성적은 엉망인 학생을 우등생으로 졸업시켜야 할까

  • 박혜연 (2018-02-13)   

    그만 좀 욕해라!!! 옹호는 못할망정 죽은사람에 대해서 그렇게 막말하면 쓰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