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MB맨 수난시대...김관진 이어 이동관 전 수석 향하는 검찰의 칼날

 
이명박 정부 시절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구속된 데 이어 이동관 전 홍보수석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이 전 수석이 MB 정부 당시 방송 제작 및 인사에 개입한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인 출신인 이 전 수석은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 대변인, 홍보수석, 대통령 언론특별보좌관 등을 지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김재철 전 MBC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 심사에서 "(이명박 청와대) 홍보수석실 관계자들이 MBC 등의 방송 제작과 인사에 불법 개입한 정황이 있다"며 "홍보수석실을 수사하려면 김 전 사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재철 전 사장이 이 전 수석이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 청와대 인근에서 식사비를 내준 횟수가 93차례에 이른다는 자료를 법원에 제출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의 운전기사로부터 "(김 전 사장이) 수시로 청와대 관계자와 만나 PD수첩 등 대책을 논의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정원 적폐 청산 태스크포스(TF)는 지난 2010년 5월 이 전 수석이 'KBS 조직 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란 문건 작성을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특정 기자와 PD들이 블랙리스트에 올라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한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12일 이명박 정부의 군(軍)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관여 의혹과 관련해 “세상 어느 정부가 댓글을 달라고 지시하느냐. 대통령은 그렇게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 전 수석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특강 차 바레인으로 출국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동행하면서 기자들에게 “(정보기관으로부터) 시시콜콜 보고받고 지시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수석은 “군과 정보기관의 정치 댓글을 옹호할 생각은 눈꼽만큼도 없다. 잘못된 것은 밝혀지고 처벌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제가 된 댓글은 전체의 0.9%라는 것이 검찰이 제기한 자료에 나오고, 그중 절반만 법원이 받아들여 0.45%의 진실”이라며 “잘못된 것이 있다면 메스로 환부를 도려내면 되는 것이지 전체를 자르겠다고 도끼를 들고 하는 것은 국가 안보 전체에 위태로움을 가져오는 일”이라고 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1.13

조회 : 59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