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방탄소년단(BTS) 진, 언제 입대하나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 입대 예정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왼쪽부터) BTS 진과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방탄소년단(BTS)’의 리더인 진(30·김석진)이 입영 연기 취소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4일 전해졌다.


진 측은 이날 ‘입영 연기 취소원’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인 빅히트 뮤직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다만 앞서 진은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머물면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귀국하면 입영 연기 취소를 하고 입대 관련 서류도 바로 작성할 것이라고 했다.


진은 지난달 31일 귀국한 뒤 입영 연기 취소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진 측이 병무청의 입영 관련 절차를 따를 예정이라고 한 만큼 병무청의 고지가 있을 때까지 대기할 것으로 보인다.


진은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 입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입영 연기 취소 후 현역병 입대까지 절차 소요 기간이 통상 3개월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나머지 멤버들은 개별 활동 이후 각자 상황에 맞춰 순차적으로 입대한다.


방탄소년단 맏형인 진은 화관문화훈장 수훈으로 입대 연기 혜택이 주어졌으나 올해 입대해야만 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