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의힘 도의원 향해 술잔 던진 김용진 경기 부지사, 사흘 만에 사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용진 전 경기도 경제부지사. 사진=경기도청

임명 하루 전인 지난 27일 만찬에서 술잔을 던졌다는 의혹이 일었던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임명 3일 만에 자진 사임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남종섭 민주당 대표, 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와의 비공식 만찬에서 술잔을 던졌다는 의혹을 받았다.


31일 김 부지사는 입장을 통해 “경기도 경제부지사 직을 사임하고자 한다”며 “짧았지만 지방정치에 대해 많은 것들을 느낀 시간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 영역에서만큼은 정치 이념이나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보다 주민들의 삶과 밀착된 현장 중심의 생활정치가 가능함을 확인해보고 싶었지만 한계를 느낀다. 조금의 불미스러움도 모두 제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김용진 부지사는 지난 28일 공식 취임했다. 국민의힘은 김 부지사 취임 당일인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 부지사의 파면을 요구하며 특수폭행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김 부지사는 “불미스러운 일은 일부 인정한다. 특정인을 향해 행동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지만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며 “책임질 일은 책임지겠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