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근혜 전 대통령,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

18일 확정판정 받은 구치소 직원과 밀접 접촉자로 분류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조선DB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법무부가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전날인 19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구치소 직원이 지난 18일 박 전 대통령 외부 의료시설 통원 치료 호송 차량에 동승함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었다. 


당시 이 직원과 박 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했다. 직원의 감염 경로는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법무부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예방 차원으로 박 전 대통령이 외부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에도 PCR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서울구치소는 직원 2명이 주기적 코로나 전수검사에서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20일까지 서울구치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는 6명이고 직원은 3명이 확진됐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