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CEO
  1. 이슈

리쌍, 꼬마빌딩 매각으로 42억 원 시세 차익 내

‘리쌍’의 길·개리, 2012년 신사동 건물 53억짜리 매입 5년 후 95억에 되팔아... 실제 공동투자액은 13억에 불과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힙합 듀오 '리쌍' 소유였던 서울 신사동 세로수길 소재 '명문빌딩'. 최근 95억 원에 매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다음지도
 
힙합 듀오 ‘리쌍’이 부동산 매각으로 42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신사동 ‘세로수길’에 위치한 '명문빌딩'이 95억 원에 팔렸다. 리쌍 소유였던 이 빌딩은 지난 1월 매도가(價) 90억 원으로 부동산 시장에 나왔으나 그동안 시세가 올라 최종 95억 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현재 빌딩 매입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한다. 소유권 이전 등기 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리쌍은 길(본명 길성준)과 개리(본명 강희건)로 구성된 2인조 힙합그룹이다. 길과 개리는 2012년 이 건물을 53억 원에 매입했다. 공동 투자 형식으로 평당 8917만 원에 산 것. 그러나 실제 투자금액은 13억 원에 불과했다. 매입 당시 건물 담보로 약 38억 원의 대출과 2억 원가량의 임차인 보증금이 설정돼 있었다. 두 사람은 결과적으로 5년 동안 13억 원을 투자해 323%의 수익률을 기록한 셈이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 4층 꼬마빌딩으로, 대지면적은 196.50㎡다. 3.3㎡(1평)당 1억6000만 원에 팔려 세로수길 건물 시세인 평당 1억~1억5000만 원과 비교해 다소 비싸게 팔렸다고 한다. 주변 공인중개사들에 따르면, 이 빌딩은 신사역에서 내려 ‘세로수길’을 통해 ‘가로수길’로 이동할 때 눈에 잘 띄는 위치에 있어 비교적 높은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글=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23

조회 : 296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