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종교 활동 이유만으로 노예 생활에 공개 처형까지 당해”... ‘실태 개선’ 위한 脫北 주민들의 용기 있는 증언들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종교감시기구, <2018 북한 종교자유 백서> 출간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북한인권정보센터 사이트 캡처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종교감시기구(이하 북한종교센터)가 <2018 북한 종교자유 백서>를 출간했다. 안현민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원,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 정재호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위원이 집필을 맡았다.
 
이 책은 북한종교센터가 매년 탈북 주민들의 증언과 사례 수집, 통계 자료 등을 기반으로 펴내는 일종의 연간집(年刊集)이다. 북한의 종교정책과 종교자유 현황을 체계적으로 조사·분석함으로써, 북한의 종교자유 실태에 대한 기초 자료를 축적하고 종교박해 예방과 피해자 구제 수단 개발을 목표로 한다.
 
책은 북한의 종교정책 변화 양상과 그 배경을 분석, 북한의 종교 실태와 한국 및 국제사회와의 종교 교류 현황을 제시하고 북한의 종교박해 사건과 희생자를 조사·기록하고 있다. 이밖에 북한 선교와 복음화를 위한 전략 개발의 기초 자료 제공, 국제기구 및 각국 정부와 국내외 관련 기관이 북한 종교자유에 대한 ‘자료 협조 요청’ 시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책은 ▲백서 개요 ▲종교자유의 의미(개념·주체·유형, 한계와 제한) ▲북한의 종교 현황(북한에서 종교의 의미, 시기별 종교정책 변화, 종교별 현황, 종교 교류 현황, 주민들의 실제 종교 활동) ▲북한의 종교자유 및 박해 실태(인식 수준, 인물 및 사건 정보, 구금·수감·처형·실종 등 박해 사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하 본 도서의 발간 이유와 목표를 적은 서문(序文) 전문이다.
 
<북한의 종교정책을 살펴보면, 주민들의 종교를 제한하면서도 중앙 종교기관들을 통해 대내외 정세 변화에 맞춰 정치적경제적 목적들을 추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북한은 신앙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음을 북한 사회주의 헌법 제68조를 통해 명시하고 ‘이 권리는 종교건물을 짓거나 종교의식 같은 것을 허용하는 것으로 보장된다’라고 하고 있으나, 동시에 ‘종교를 외세를 끌어들이거나 국가 사회 질서를 해치는 데 이용할 수 없다’는 규정으로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
 
한국이나 외국의 종교단체들과 종교의식 및 종교교류를 통해 대외적으로는 종교를 인정하고 종교자유를 보장하는 것처럼 보이려고 하고 있으나 실제로 북한 주민들의 종교 활동은 허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북한에서 종교 활동으로 체포될 경우 49.3%는 정치범수용소에, 11.0%는 교화소에, 2.8%는 노동 단련대에 수감되는 등 가혹한 처벌을 받는다는 응답을 통해 종교 활동에 대한 억압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북한인권정보센터의 ‘NKDB 통합인권 DB’가 보유하고 있는 1341건의 북한 종교박해 사건 기록을 통해 종교 박해 사건 내용을 살펴보면 북한 주민들은 종교자유 제한으로 인해 수십 명은 공개처형을 당했고, 대부분은 정치범수용소의 완전통제구역에서 노예로서 평생을 살아야 하는 처벌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북한 주민들은 이러한 탄압 속에서도 지하교회 등을 통해 비공개적으로 종교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있으나 이러한 활동은 생명을 담보로 해야 할 만큼 커다란 위험을 수반하고 있다.
 
‘2018 북한 종교자유 백서’를 통해 보편적 종교가 제한되는 사회에서 종교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현황을 알려 국제기구와 국제적 NGO 등 다양한 기관 및 사람들이 북한 종교인들이 박해 받는 사실에 공감하고 실태 개선을 위해 노력하여 북한 주민들의 자유로운 종교 활동이 보장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북한에 남겨진 가족의 안전을 염려하면서도 북한의 종교박해 실태와 구체적 종교박해 사건들을 증언해 준 북한이탈주민의 용기와 헌신에 감사드린다. 이들의 용기 및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북한 종교 박해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종교 관련 실태가 개선되기를 소망한다.
 
2018년 12월 안현민>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촌철살인 (2019-02-28)

    아니 이 기사를 왜 탈북자가 안 쓰고 신승민 기자가 쓰는지요? 상도의는 지킵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