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木月의 미발표 시 166편 공개한 박동규 교수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 : 조선DB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동규(朴東奎) 서울대 명예교수가 3월 12일 선친인 박목월(朴木月·1915~ 1978년) 선생의 미발표 시 166편과 육필 노트를 공개했다.
 
  목월의 장남인 박 교수는 이 귀한 사료가 6·25 전쟁 때는 천장에, 대부분은 장롱 바닥에 있었고 어머니가 별세한 뒤에야 존재를 알게 됐다고 한다. 그리고 세월이 흐르는 동안 보자기에 싸여 있는 노트에 뭐가 쓰여 있는지 모른 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166편의 시는 미발표 시 290편 중에서 완성도와 주제 등을 고려해 추려낸 것이다. 박 교수의 말이다.
 

  “‘뭐 하러 했노?’ 그러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생각이 들어서 겁도 나요. 시인은 해방 이후 암흑기부터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시를 안고 살았다는 걸 꼭 말하고 싶었습니다. 생애가 시로 얽히지 않은 적이 없단 걸 기억해주셨으면 합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