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프로코피예프로 봄을 ‘리사이틀’한 피아니스트 임동혁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크레디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피아니스트 임동혁(39)이 프로코피예프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소나타로 봄과 전쟁을 연주했다. 2월 1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과 16일 울산현대미술관, 그리고 3월 5일 부산문화회관에서 관객을 만났고, 만날 예정이다. 돌이켜 보니 작년 이맘때는 쇼팽 악보집을 들고 관객을 찾았었다.
 
  열 살 때 러시아로 떠나 모스크바 국립음악원에서 수학한 그는 러시아 곡들에 익숙하다. 프로코피예프의 ‘전쟁’ 소나타로 알려진 3개의 소나타 중 6번과 7번을 연주했다. 소나타 6번엔 불안한 전쟁 상황에 대한 묘사, 그리고 전쟁 속의 인간에 대한 표현이 담겼었다. 소나타 7번 역시 치열한 전쟁 상황을 반영한 작품. 임동혁은 어린 시절부터 프로코피예프 소나타를 여러 콩쿠르에서 연주해 화제를 모았었다.
 

  “어린 시절 10년여의 유학 생활을 포함해 오랫동안 많은 영향을 받아서 러시아 곡들은 저한테 고향과도 같습니다. 자유로움을 느끼는 레퍼토리가 바로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이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4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