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귀국 피아노 독주회 가진 이은지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예인예술기획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피아니스트 이은지(李恩知·32)의 귀국 독주회가 지난 2월 4일 오후 7시30분 서울 예술의전당 리사이틀 홀에서 열렸다.
 
  깊이 있는 음악성과 풍부한 표현력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는 그는 각종 국내외 콩쿠르에서 1, 2위를 차지했으며 금호 영재, 금호 영아티스트 오디션에 합격·연주하는 등 실력을 인정받았다. 서울예고 재학 중 도불(渡佛),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 수석으로 입학했다. 석사 학위와 함께 실내악 과정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였으며 이후 이화여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날 연주곡은 ‘바흐의 반음계적 환상곡과 푸가 D단조’,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31번’, 슈만의 ‘크라이슬레리아나’, 라벨의 ‘라 발스’였다. 난곡(難曲)들을 섬세한 터치와 음색, 열정적 연주로 코로나19로 지친 겨울밤을 감미롭게 완성할 수 있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