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棋王 자리 오른 신진서 9단

글 :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사진 : 한국기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의 기왕(棋王)이 드디어 세계 기왕에 등극했다. 신진서(20) 9단이다. 그는 2월 12일에 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에서 우승했다. 2000년 3월생 만 19세로 프로 입단 7년7개월 만에 이룬 업적이다. 그는 한국 바둑 랭킹 1위에 올라 있지만,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은 아직이었다.
 
  이번 우승은 특히 4년 만의 설욕이라는 점에서 의미 깊다. 지난 2017년 제21회 대회부터 3년간 내리 중국 기사가 우승컵을 가져갔다.
 
  신진서 9단은 우승 후 “LG배는 내가 태어나기 전부터 열려온 대회”라며 “선망하던 LG배에 이름을 올리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중국 최강자 커제 9단과 박정환 9단 등 세계적인 기사들을 이기고 이룬 우승인 만큼 나 자신을 칭찬해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현재 20연승째인 기록을 그가 얼마만큼 이어나갈지도 관심의 대상이다.⊙
조회 : 167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4·15 총선 유권자의 선택은?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