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제1회 서울국제자유영화제 개최하는 최공재·이용남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사진제공 : 영화제 조직위원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제1회 서울국제자유영화제가 3월 1~3일 서울 명보시네마에서 열린다. 최공재(崔工在·48) 조직위원장(왼쪽)은 “‘대한민국에서 자유의 가치를 이야기하는 영화는 왜 이렇게 찾아보기 힘들까’ 하는 문제의식에서 이 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한다.
 
  명색이 국제영화제지만 한국을 포함해 5개국의 영화 10편을 어렵게 모았다. 외국 영화감독 등 관계자들을 초대하는 건 꿈도 꾸지 못했다. 이용남(李龍南·47) 집행위원장은 “서울국제자유영화제는 정부기관에 기생(寄生)해서 혈세(血稅) 낭비하면서 여는 기생영화제가 아니라, 영화관들이 반(反)자유주의 정부 눈치를 보는 바람에 대관(貸館)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어렵게 여는 영화제”라면서 “자유영화제가 계속될 수 있도록 자유문화를 함께 지켜가려는 자유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호소한다. 이번 영화제에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을 고발한 최공재 감독의 독립영화 〈부역자들3〉, 신상옥 감독이 1959년에 만든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테일러 핵포드 감독의 추억의 영화 〈백야〉 등이 상영된다.⊙
조회 : 399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9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