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건강보험시스템 수출로 ‘300만 불 수출의 탑’ 수상한 김승택 심평원장과 ‘대통령표창’ 받은 류종수 국제협력단장

글 :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2017년 12월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준정부기관이 이 상을 받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심평원은 중동국가 바레인에 국내 건강보험시스템을 수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300만 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김승택 심평원 원장은 “바레인 프로젝트 체결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이란 등지에서 심평원 건강보험 정보통신기술(ICT) 시스템 구축 협력 요청이 물밀 듯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심평원의 수출 공로에 크게 기여한 류종수 국제협력단장은 이날 대통령표창을 수상했고 박한준 부장은 ‘한국무역협회장표창’을 받았다. 앞서 심평원은 지난 3월 바레인 국가보건최고위원회와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개혁을 위한 협력 프로젝트(일명 바레인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하고 착수금으로 337만 달러를 전달받았다. 특정 국가의 건강보험시스템이 다른 나라에 수출되기는 한국-바레인 경우가 처음이다.
 
  현재 바레인 프로젝트는 지난 6월 바레인 마나마 현지에서 착수 행사를 치른 후 현재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심평원은 2018년 초 건강보험 ICT시스템의 분석·설계를 완료하고 오는 2019년 7월까지 ICT시스템을 완전히 구축할 계획이다.⊙
조회 : 125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